UPDATED. 2022-08-11 08:32 (목)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X최영준, 눈물 쏙 뺄 부성애 ‘마지막 이야기’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X최영준, 눈물 쏙 뺄 부성애 ‘마지막 이야기’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5.01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최영준-배현성-노윤서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8회, 박지환-최영준-배현성-노윤서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과 최영준, 그리고 배현성과 노윤서의 상처는 어떻게 봉합될까.

5월 1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 김성민 현리나/연출 김규태 김양희 이정묵/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 8회에서는 철천지원수 사이인 제주 아버지들 정인권(박지환 분), 방호식(최영준 분)이 주인공인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 마지막이 그려진다.

아버지들에게 아기를 낳고 키우겠다고 선언한 정현(배현성 분), 방영주(노윤서 분), 그리고 이를 반대하는 아버지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이목이 쏠린다.

이와 관련 제작진이 공개한 8회 스틸컷 속 유치장에 단둘이 갇힌 정인권과 방호식의 냉랭한 분위기에 시선이 쏠린다. 지난 방송에서 정인권이 툭 던진 말에 큰 상처를 받은 방호식의 과거가 밝혀졌다.

유치장에서 두 사람은 과거 그 일을 꺼내며, 처음으로 속 이야기를 한다. 방호식이 왜 갑자기 돌아섰는지 알 수 없어 답답했던 정인권도, 절친한 형에게 상처를 받고 말하지 못한 방호식도, 풀지 못한 앙금이 쌓인 상태다. 둘만 남게 된 공간에서 이들은 어떤 대화를 나눌지,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뿐만 아니라 ‘금쪽같은 자식들’ 정현, 방영주 앞 무너지는 아버지들 정인권, 방호식의 모습은 눈물을 쏙 뺄 이야기를 예고한다.

정현과 방영주는 갈등 끝에 집을 나가고, 이 과정에서 서로에게 상처를 남기는 말을 하는 아버지들과 자식들의 모습이 그려지며 안타까움이 커진다.

정인권과 방호식이 왜 이렇게 자식들을 힘겹게 키웠는지, 정현, 방영주는 미처 가늠할 수 없는 아버지들의 사랑이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를 뭉클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최영준 에피소드 포스터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박지환-최영준 에피소드 포스터 /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블루스’

‘우리들의 블루스’ 제작진은 “오늘(1일) 방송에서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 내공 깊은 연기로 뜨거운 부성애를 그린 박지환과 최영준, 신인답지 않은 연기를 보여준 배현성과 노윤서, 네 사람의 눈물 열연이 그려질 예정이다.

폭풍 같은 상황 속 서로에게 상처를 내지만 또 서로를 알아가는 모습으로 울림을 줄 인권과 호식, 영주와 현의 이야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 8회 ‘인권과 호식’ 에피소드 마지막은 5월 1일(오늘) 밤 9시 1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