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0:45 (화)
‘라디오스타’ 신성우, 광고계 톰 크루즈로 활약한 과거 소환
‘라디오스타’ 신성우, 광고계 톰 크루즈로 활약한 과거 소환
  • 한국시민기자협회
  • 승인 2022.12.07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라디오스타’ 안재욱, 신성우, 윤병희, 다나카(본명 김경욱)가 출연하는 ‘스타는 내 가슴에’ 특집 /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신성우가 광고계 톰 크루즈로 활약했던 과거를 ‘라디오스타’에서 소환한다. 그는 25m 아찔한 다이빙을 하게 된 비하인드를 공개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이어 만찢남 테리우스 신성우는 리얼 순정만화 주인공이 된 풀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오늘(7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는 안재욱, 신성우, 윤병희, 다나카(본명 김경욱)가 출연하는 ‘스타는 내 가슴에’ 특집으로 꾸며진다.

‘원조 긴 머리 테리우스’ 신성우는 노래, 드라마, 뮤지컬 등 다방면에서 활약하며 대중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동시에 그는 50세를 넘긴 나이에 늦둥이를 낳아 육아 전선에 뛰어든 연예계 늦둥이 아빠 대열에 합류했다.

3년 만에 ‘라스’를 재방문한 신성우는 56세에 둘째 아들을 얻은 소식을 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는 “친구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라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신성우는 하루에 최대 40개 스케줄을 소화했던 자신의 리즈시절을 ‘라디오스타’에서 공개한다. 당시 그는 헬기부터 기차까지 하루 동안 모든 교통수단을 이용했다고 회상한다. 이어 신성우는 자신을 따라다니던 팬들이 많았다면서 “잊지 못하는 연예인 팬이 있었다”라고 밝혀 호기심을 유발한다.

또한 신성우는 광고계 톰 크루즈로 존재감을 자랑했던 과거를 들려준다. 그는 광고 촬영 중 25m 높이의 아찔한 다이빙을 소화하게 된 비하인드를 탈탈 털어놓는다고 해 기대감을 높인다.

만화를 찢고 나온 남다른 비주얼로 각광받았던 신성우는 실제 유명 만화의 주인공이 된 에피소드를 이야기해 ‘라스’ MC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어 그는 연예계 레깅스 패션을 최초 유행시킨 선구자라고 셀프 소개하며 이와 관련된 비화를 공개할 예정이다.

여기에 신성우는 장발과 더불어 자신의 또 다른 트레이드 마크인 수염을 기르기 시작하게 된 특별한 이유를 고백한다. 과연 어떤 이유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만든다.

신성우가 광고계 톰 크루즈로 자리매김하게 된 비하인드 에피소드는 오늘(7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