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08:32 (목)
‘빅마우스’ 이종석, 조폭 두목→사이코패스 사형수까지 교도소 도장 깨기 시작
‘빅마우스’ 이종석, 조폭 두목→사이코패스 사형수까지 교도소 도장 깨기 시작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8.0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이종석 / 사진제공=MBC ‘빅마우스’ 영상 캡처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떠벌이 변호사 이종석의 구천 교도소 도장 깨기가 시작됐다.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크리에이터 장영철·정경순, 극본 김하람, 연출 오충환, 제작 에이스토리·스튜디오드래곤·에이맨프로젝트)에서 하루아침에 천재사기꾼 ‘빅마우스(Big Mouse)’라는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수감된 박창호(이종석 분)의 거침없는 행보가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앞서 박창호는 구천시장 최도하(김주헌 분)로부터 구천 병원 살인사건의 변호를 의뢰받고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던 중 안하무인 언론재벌 공지훈(양경원 분)의 심기를 제대로 건드리고 말았다.

이번 사건을 잘 해결하면 부와 명예를 모두 얻을 수 있을 것이라는 부푼 꿈과 달리 박창호는 졸지에 암흑세계의 제왕이라는 누명을 쓰고 ‘지옥의 별장’이라 불리는 구천 교도소에 수감됐다.

밖에는 빚쟁이가, 교도소 안에는 온갖 흉악범들이 그를 벼르고 있는 상황이다. 자신을 위해 애쓰는 가족들을 위해 죽음으로 결백을 밝히겠다 결심한 박창호는 주변에 널린 흉악범들을 자극해 생을 마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에 박창호가 그의 뜻대로 떳떳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을지 험난했던 구천 교도소의 일상을 되짚어봤다.

◆ 떠벌이 변호사 박창호 VS. 서열 1위 사슬파 두목 양춘식(송경철 분), 박창호 WIN!

죽음을 노리는 박창호의 첫 번째 타깃은 교도소 내 서열 1위 사슬파 두목 양춘식이었다. 온갖 강력 범죄는 물론 야쿠자, 삼합회, 러시아 마피아까지 연루되어 있다는 ‘빅마우스’의 소문에 제대로 걸려든 양춘식은 박창호의 입소 첫날부터 그를 향해 기선제압을 시도했다.

때를 노린 박창호는 “나 죽여봐”라며 그를 도발했지만 조폭 두목이라는 무시무시한 악명과 달리 양춘식이 주먹 한 방을 맞고 나가떨어지면서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 떠벌이 변호사 박창호 VS. 사이코패스 사형수 탁광연(박광일 분), 박창호 WIN!

양춘식을 주먹 한 방으로 제압한 박창호는 교도관들도 제압하길 꺼려하는 사이코패스 사형수 탁광연을 다음 타깃으로 선정했다. 제리(곽동연 분)의 말에 의하면 사람을 아홉 명이나 죽인 것도 모자라 같은 방을 쓰던 수감자의 귀를 물어뜯는 끔찍한 행동까지 저질렀다고. 시종일관 불안한 듯한 몸짓과 섬뜩한 미소를 지켜보던 박창호는 그가 자신을 죽이기에 제격이라고 판단, 모두가 지켜보는 가운데 다시 한번 그를 자극했다.

하지만 ‘운 없고 명 길다’는 운세처럼 박창호의 예상은 이번에도 빗나갔다. 그 누구도 화를 참지 못한다는 엄마 이야기를 듣고 탁광연이 아이처럼 울음을 터트린 것. 이를 본 수감자들은 그를 진짜 빅마우스라고 확신했고 박창호는 교도소의 떠오르는 슈퍼 루키가 되어버렸다.

◆ 떠벌이 변호사 박창호 VS. 끝판왕 교도소장 박윤갑(정재성 분), 과연 승자는?

결국 박창호는 탈옥수를 가차 없이 총살시키는 교도소장 박윤갑을 상대로 위험한 모험에 도전했다. 당당하게 교도소 복도를 누비며 탈출구를 찾아 헤매는 박창호의 모습은 그대로 교도소장의 눈에 들었고 박윤갑은 즉각 사살 명령을 내렸다.

그의 계획대로 모든 교도관의 총구가 박창호를 향한 가운데 과연 그는 원하던 대로 명예로운 죽음을 맞이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떠벌이 변호사 이종석의 구천 교도소 도장 깨기는 오늘 5일(금) 밤 9시 50분에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3회에서 계속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