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출석한 서해순 씨 "이상호 기자 정신상태 의심스럽다"
경찰 출석한 서해순 씨 "이상호 기자 정신상태 의심스럽다"
  • 심상훈 기자
  • 승인 2017.10.12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출석한 서해순 씨 "이상호 기자 정신상태 의심스럽다"
출처 - 뉴시스

12일 고(故) 김광석 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하여 김 씨의 아내 서해순(52) 씨가 피고발인 신분으로 처음 경찰에 출석하였다.

이날 오후 서 씨는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 도착하여 "딸 서연이를 최선을 다해서 키웠다. 유학 보낸 것 병원 기록 다 가지고 있으니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딸의 부검감정서에 몇 시간 전부터 호흡 곤란이 있었다는 소견이 적혀있다는 질문을 받자 "(딸이 숨지기 전)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특별한 호흡곤란 같은 증세는 없었다. 전혀 그런 건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출처 - 뉴시스

김 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사망사실을 숨긴 부분에 대해선 "소송하고는 관련 없다. 서연이가 피고인으로 들어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친구나 친지 분들에게 (서연 양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못한 점은 제 불찰"이라면도 "해외에 데리고 다니며 발달 장애가 있는 학교에서 공부시켰다"고 해명하였다.

자신을 김 씨와 서연 양 사망 의혹의 배후자로 지목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선 다소 감정이 격해지며 "(이 기자가 만든) 영화에 팩트가 하나도 없다. 이상호 그분이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 - 뉴시스

또 그는 "법적 대응을 하겠지만 그보다 이 씨가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 제대로 공부를 했는지, 언론인이 맞는지 등을 보며 이 씨에 관한 영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차후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받고 나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이 정리되면 혼자 제 이름으로 살고 싶다. 철저하게 조사받고 개인적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 씨를 상대로 김 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죽음을 숨기고 소송을 종료하였는지, 서연 양을 '유기'하여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