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른 미디어는...
경찰 출석한 서해순 씨 "이상호 기자 정신상태 의심스럽다"경찰 출석한 서해순 씨 "이상호 기자 정신상태 의심스럽다"
심상훈 기자 | 승인 2017.10.12 16:05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출처 - 뉴시스

12일 고(故) 김광석 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하여 김 씨의 아내 서해순(52) 씨가 피고발인 신분으로 처음 경찰에 출석하였다.

이날 오후 서 씨는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사에 도착하여 "딸 서연이를 최선을 다해서 키웠다. 유학 보낸 것 병원 기록 다 가지고 있으니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딸의 부검감정서에 몇 시간 전부터 호흡 곤란이 있었다는 소견이 적혀있다는 질문을 받자 "(딸이 숨지기 전)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특별한 호흡곤란 같은 증세는 없었다. 전혀 그런 건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출처 - 뉴시스

김 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사망사실을 숨긴 부분에 대해선 "소송하고는 관련 없다. 서연이가 피고인으로 들어가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까운 친구나 친지 분들에게 (서연 양의 사망 사실을) 알리지 못한 점은 제 불찰"이라면도 "해외에 데리고 다니며 발달 장애가 있는 학교에서 공부시켰다"고 해명하였다.

자신을 김 씨와 서연 양 사망 의혹의 배후자로 지목한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에 대해선 다소 감정이 격해지며 "(이 기자가 만든) 영화에 팩트가 하나도 없다. 이상호 그분이 정신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출처 - 뉴시스

또 그는 "법적 대응을 하겠지만 그보다 이 씨가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 제대로 공부를 했는지, 언론인이 맞는지 등을 보며 이 씨에 관한 영화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차후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한 질문에는 "조사받고 나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일이 정리되면 혼자 제 이름으로 살고 싶다. 철저하게 조사받고 개인적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 씨를 상대로 김 씨 유족과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죽음을 숨기고 소송을 종료하였는지, 서연 양을 '유기'하여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심상훈 기자  shimfree@lycos.co.kr

심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 뉴스는 특별한 기사이니 무단전재 및 재배포 불가합니다.
모든 시민이 기자입니다. 기사제보:kosj7708@hanmail.net
"21세기는 누구나 기자가 되는 세상 입니다". 국민 알권리에 참여하세요"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한국시민기자협회에 자유로이 접근 할 권리와 반론 정정 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시민기자협회] 대표전화 1666-2546  |  긴급연락처 010-7609-7708 [중앙회사무소]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1515호  |  02-587-3600
[서울]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1638-32 SMS/BD 710호  |  010-2332-8617 [충남]충청남도 예산군 대술면 산정리128-1번지  |  010-5212-9561
[강원]강원도 춘천시 동내면 거두리 979   |  010-8745-8400 [전북]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 1가 826번지 동아@1층 8호  |  063-241-3681
[광주/전남]광주시 북구 신안동 236-14 2층 1호  |  010-2964-0808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광주시 동구 서석동 309-1 2층 4211호  |  1666-2546
[뉴스포털1 온라인보도국] 광주광역시 북구 태봉로 58 2층
회장 : 고형원  |  발행 : 고성중  |  편집인 : 고성중,권혁경  |  전남 편집장 : 전용덕  |  등록번호 : 광주아 00090  |  기사제보 : kosj7708@hanmail.net
온라인보도국장 : 박순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영  |  Copyright © 2017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