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 내일 경찰 소환, 쟁점은 '유기치사'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 내일 경찰 소환, 쟁점은 '유기치사'
  • 김형우
  • 승인 2017.10.1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 내일 경찰 소환, 쟁점은 '유기치사'
출처 - 뉴시스

고(故) 김광석 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하여 김 씨의 아내인 서해순(52) 씨가 내일(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다.

11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내일 오후 1시 서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서 씨를 상대로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죽음을 숨기고 소송을 종료하였는지, 서연양을 '유기'하여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석 연휴 기간 내 서 씨 소환에 대비하여 그동안 진행되었던 고소·고발인과 참고인 조사로 수집한 자료와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로부터 넘겨받은 서연 양 부검 기록 및 사인 등 사망 관련 자료를 검토하였다. 또 김 씨 지인 등 사건 관련자도 조사하였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 씨의 친형인 광복 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 및 내용 등을 확인하였으며, 같은 달 28일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서연 양의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핀 바 있다.

서연 양은 지난 2007년 12월 23일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다음 숨졌다. 당시 경찰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급성 화농성 폐렴으로 몸에서 감기약 성분 외에 다른 약물 성분은 미검출 됐다.

그러나 김 씨 사망 이후 서 씨가 저작권 소송 과정 중 딸의 사망 사실을 김 씨의 친가 측에 알리지 않은 거로 전해지면서 이를 둘러싸고 의혹이 증폭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