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다른 미디어는...
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 내일 경찰 소환, 쟁점은 '유기치사'故 김광석 부인 서해순 씨 내일 경찰 소환, 쟁점은 '유기치사'
김형우 | 승인 2017.10.11 17:14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출처 - 뉴시스

고(故) 김광석 씨의 딸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과 관련하여 김 씨의 아내인 서해순(52) 씨가 내일(12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소환된다.

11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내일 오후 1시 서 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서 씨를 상대로 지적재산권 관련 소송 중 서연 양의 죽음을 숨기고 소송을 종료하였는지, 서연양을 '유기'하여 '치사'한 사실이 있는지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추석 연휴 기간 내 서 씨 소환에 대비하여 그동안 진행되었던 고소·고발인과 참고인 조사로 수집한 자료와 경기 용인 동부경찰서로부터 넘겨받은 서연 양 부검 기록 및 사인 등 사망 관련 자료를 검토하였다. 또 김 씨 지인 등 사건 관련자도 조사하였다.

경찰은 지난달 27일 김 씨의 친형인 광복 씨를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고소·고발 경위 및 내용 등을 확인하였으며, 같은 달 28일 고발뉴스 이상호 기자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서연 양의 타살 의혹을 제기한 배경과 근거 등을 살핀 바 있다.

서연 양은 지난 2007년 12월 23일 경기 용인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된 다음 숨졌다. 당시 경찰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급성 화농성 폐렴으로 몸에서 감기약 성분 외에 다른 약물 성분은 미검출 됐다.

그러나 김 씨 사망 이후 서 씨가 저작권 소송 과정 중 딸의 사망 사실을 김 씨의 친가 측에 알리지 않은 거로 전해지면서 이를 둘러싸고 의혹이 증폭되었다.

김형우  krechet@naver.com

김형우의 다른기사 보기

이 뉴스는 특별한 기사이니 무단전재 및 재배포 불가합니다.
모든 시민이 기자입니다. 기사제보:kosj7708@hanmail.net
"21세기는 누구나 기자가 되는 세상 입니다". 국민 알권리에 참여하세요"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는 한국시민기자협회에 자유로이 접근 할 권리와 반론 정정 추후 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시민기자협회] 대표전화 1666-2546  |  긴급연락처 010-7609-7708 [중앙회사무소]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1515호  |  02-587-3600
[서울]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1638-32 SMS/BD 710호  |  010-2332-8617 [충남]충청남도 예산군 대술면 산정리128-1번지  |  010-5212-9561
[강원]강원도 춘천시 동내면 거두리 979   |  010-8745-8400 [전북]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 1가 826번지 동아@1층 8호  |  063-241-3681
[광주/전남]광주시 북구 신안동 236-14 2층 1호  |  010-2964-0808
[대전]대전광역시 동구 대전로 815번길 7, 3F  |  010-6244-7411
[뉴스포털1 온라인보도국] 광주광역시 북구 태봉로 58 2층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광주시 동구 필문대로 309-1   |  대표전화 1666-2546
회장 : 김인근  |  발행 : 고성중  |  편집인 : 고성중,권혁경  |  전남 편집장 : 전용덕  |  등록번호 : 광주아 00090  |  기사제보 : kosj7708@hanmail.net
온라인보도국장 : 박순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성중  |  Copyright © 2017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