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20:53 (목)
완도수산 장부춘사장 '자연산'으로 승부한다
완도수산 장부춘사장 '자연산'으로 승부한다
  • 염승용 시민기자
  • 승인 2012.01.2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점을 팔아도 자연산만 고집하는 완도수산 ‘장부춘사장’

"한 접시를 팔아도 자연산만 팝니다." 손님 대다수 접시에 담아온 회감은 먹어보면서 입안이 행복해진다. "살아있는 간재미 한번 보실라우"  '간재미가 아니라  펼쳐 논 것은 한폭의 그림이다.'

동구 계림동519-20번지 ‘완도수산’ 자연산횟집을 운연하고 있는 장부춘 사장은 '장보고 33세손'  이다.
천정해역 완도에서 나고 자란 장사장은 20년 전 서구 월산동에서 완도바다라는 회집(80평)을 운영하다  이곳 계림동에 둥지를 틀게 되었다.

자연산 회를 팔면서 보기도 좋고, 먹기도 좋고 피부도, 좋아진다며 자연산 회를 먹으려면 이 정도는 알아야 자격이 있다라고 한 수 가르쳐 준다.

장사장이 썰어준 우럭은 그야말로 입속에서 “물컹물컹” 살점이 살아 돌아다닌다. 30년 넘게 칼을 든 주방장의 손길이라고 자랑을 한다.

파김치를 내 노면서 “ 이 파김치가? 순수 자연산 식초로 절인 파김치입니다.” “기가 막힐 것이요” 파김치를 먹어본 후에 ‘대처나 그 맛이 파김치 치고는 절묘했다.’

감태를 묻혀서 가져왔다. 일반 회집에서 보기 힘든 감태 김치이다. 메생이보다 더 굵고, 쌉스레한 뒷맛이 도시에서 맛보기 힘든 바다의 향과 취하는 맛이다.

가게는 작아도 회맛은 진짜군요? 

“ 먹어본 사람들은 다들 그렇게 말하고 갑니다. '저는요' 회는 자연산만 설어 줍니다.”  “ 특히 관에서 손님들을 모시고 많이 옵니다.”

간재미작품을 어떻게 만드신거에요? 

“ 대한민국에서 간재미를 이렇게 할 줄 아는 사람은 나 밖에 없을 겁니다.” “지금 살아서 벌떡벌떡 뛰잖아요” “한 점 드셔보쇼” 입에서 느낌이 올걸니다.“

자연산 회만 취급하니, 양식회감으로 장사하는 사람주인보다 매상이 적게 오르겠네요?  

“네 저는 요! 회맛을 아는 마니아들이 즐겨 찾는 진정한 자연산만 파는 집으로 남고 싶습니다.” “자연산만 팔면 이익이 적지만 입맛을 아는 손님들은 엄청 좋아 합니다.”  “ 회 마니아의 입맛은 못 속입니다”   “ 해상을 주름잡던 장보고 이름을 걸고  약속 합니다." 

  문의 : 완도수산(광주광역시 계림동 519-20, 062-224-5187 010-8349-448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