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21:29 (월)
달성군, 주민과 함께하는 “2021 마을가꾸기” 사업 완료
달성군, 주민과 함께하는 “2021 마을가꾸기” 사업 완료
  • 김을규 기자
  • 승인 2021.10.30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을가꾸기 사업”으로 주민이 주인공 되다

달성군(군수 김문오)이 지난 1월부터 마을 환경개선과 하나되는 마을공동체의식 함양을 위해 실시한 주민과 함께하는“2021 마을가꾸기”사업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올해 사업을 마무리했다.

달성군은 하향식 관 주도사업 추진에서 탈피한 현장 문제의 답은 주민이 전문가라는 판단 하에 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주민 주도형 사업인 주민과 함께하는“2021 마을가꾸기”사업을 작년에 이어 다시 한 번 실시했다.

첫 실시한 작년에 비해 올해의 경우 9개 읍․면 19개 신청마을별 경험 및 노하우가 축적되어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되었다. 주민이 직접 마을 구석구석 살펴 방치된 장소를 새로운 개발자원으로 활용하였고, 재활용이 가능한 물품, 재능기부, 마을명 유래 등 다양한 방식을 활용하여 특색 있는 마을가꾸기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금년에는 달성군 경관위원(18명)이 현장 중심 자문을 통해 주민들에게 전문가의 의견을 제시하였으며, 마을 간 활발한 벤치마킹으로 경쟁의식을 자극해 더 나은 방안을 강구하는 등 세심한 사업추진이 이루어 졌다.

달성군은 마을의 특색을 살린 19개 주민협의체의 사업 신청을 받아 주민참여도, 사업계획의 적절성, 사업내용의 독창성 및 효과성 등의 항목으로 분야별로 평가위원이 심사하여 우수마을을 선정했다. 특히, 전년과 달리 주민참여도 항목을 정량평가해 보다 객관적으로 평가했다.

최우수 마을로는 옥포읍 기세리 시골 골목길에 마을 유래를 활용한 벽화조성, 화단 조성, 특히 송해공원을 바라볼 수 있는 미니 쉼터를 조성하여 송해공원과 연계된 사업을 추진한‘기세 뿌리 골목 가꾸기’가 선정됐고, 우수 마을로는 주민이 직접 가꾼 국화를 활용하여 쉼터 및 화단을 조성한 다사읍 매곡2리‘꽃 만발, 향기 그윽한 국화마을’, 초등학교 담장 및 인도를 어린이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동심의 눈높이를 맞춘 논공읍 남2리‘꿈으로 남으리’가 선정됐다.

장려 마을로는 주민이 직접 만든 정승, 폐가전을 활용한 액자, 바닥 입체 그림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구현한 하빈면 동곡2리‘사람이 모이는 우곡 명품마을’이 선정되었으며, 전년 사업을 응용 확장한 다사읍 박곡리“시선이 머무는 박곡, 두 번째 이야기”, 화원읍 설화1리“설화가 제일 빛나 길 만들기”가 선정됐다.

김문오 달성군수는 “금년의 경우 작년의 시행착오를 통해 읍․면 마을에서 보완함에 따라 보다 특색 있고 개성 있는 마을로 탈바꿈했다. 사업 현장을 방문하여 주민의 열정을 느껴보니 마을가꾸기 사업이 어느 정도 정착했다는 확신이 들었다. 특히, 주민에게 마을이 아름답다는 말을 하니 금세 좋아하며 흥분하는 반응을 보고 이 사업을 통한 마을의 자긍심을 재확인할 수 있었다.”며 “군정 중심에는 주민, 현장의 전문가는 주민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배웠다. 이번 마을 가꾸기 사업으로 진정한 주민자치의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준 주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달성군은 내년에도 새로운 사업 대상마을을 중심으로 실시할 것이며, 상반기 중 아파트 공동체 활성화 공모사업에 대한 계획도 수립해 마을공동체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