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20:53 (목)
양주 회암사지의 전통 문양 전시회 개최…‘모두의 디자인’으로 재탄생
양주 회암사지의 전통 문양 전시회 개최…‘모두의 디자인’으로 재탄생
  • 한찬우 기자
  • 승인 2021.08.04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누리 제1유형의 전통문양 개방에 따른 관련 산업 활성 다각화
▶양주 회암사지 전통문양 전시를 통한 양주시민의 문화적 소양 제고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오는 20일까지 시청 3층 감동갤러리에서 양주 회암사지의 전통 문양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사적 제128호인 양주 회암사지에서 출토된 유물에 새겨진 전통 문양을 산업 분야에서 디자인 소재로 활용할 수 있도록 현대 문화자원으로 재해석한 문양 이미지를 널리 알리고 구축 완료한 전통 문양 데이터 개방에 따른 이용 편의를 홍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은 한국문화정보원과 협력해 양주 회암사지 출토 유물 32점에 새겨진 문양을 토대로 현대감각이 녹아있는 153건의 문양 이미지를 제작했으며 이 가운데 봉황, , , 잡상, 영락장식, 소조장식 등 6개 유물을 바탕으로 제작된 53건의 문양을 전시회에서 선보인다.

특히 용과 봉황 문양에 대한 디지털 액자 전시와 함께 2020년에 개최한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온라인 전시 문양예찬 회암사에 멋들다를 다시 관람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한편의 볼거리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는 주말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양주 회암사지가 품고 있던 문화자원이 현대적 해석을 통해 감각적인 문양 이미지로 재탄생하며 드러난 고유의 독창성과 심미성을 시민과 함께 공유하고자 전시를 기획했다국민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전통문양 개방으로 회암사지의 우수한 문화유산이 생활 곳곳에 활용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은 한국문화정보원 주관 ‘2020 산업활용 기반 전통문양 DB구축 공모사업에 지원해 최종 선정됐으며 회암사지 문양에 디자인 요소를 가미해 제작한 총 153건의 전통 문양을 공공누리 제1유형으로서 출처표시를 필수로 자유 변형,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도록 양주시 홈페이지(www.yangju.go.kr)에 공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