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000원의 아름다운 이야기
488,000원의 아름다운 이야기
  • 윤양순
  • 승인 2021.01.25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이 건강한 것은 아름다운 마음을 가진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아이들과 하루하루 추억을 만들어가는 강동구 Y어린이집은 늘 화기애애 즐겁다.

원장은 보이기 위한 교육보단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교육을 하고,

학부모들이  편안한 마음으로 사회  생활에 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걸 최고의 자랑으로 여기고 있다.

어린이집 간판엔 '아이도 행복하고, 부모님도 행복하고, 선생님도 행복한 어린이집'이란 글이 예쁘게 웃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원장은 고민이 생겼다. 원아 중 한명이 자부담을 못내기 때문~~♡

실비로만 이루어진 자부담은 고스란히 마이너스로 떨어져 녹녹지 않은 운영에 힘듦을 보태주고

해당 A부모는 미안함에 얼굴이 밝지 못했다.

자존감이 하락된 A부모를 보곤 마음 아파하던 어느 날 한 통의 전화가 온다.

  전화기 속의 목소리는 조용하면서도 조심스럽게 정말 조심스럽게 흘러 나오는데~

"원장님 그 원아 자부담 제가 내드려도 될까요? 그 어머님께는 맘 상하지 않게 장학금 전달이 되었다고 전해주세요~^^" 

극구 사양하는 원장의 말을 다 듣고는

  "오늘 우리 아이가 생일이거든요. 감사한 마음으로 나누고 싶어요. 얼마인지 꼭 알려주세요?  전화 또 안드리게..."

결국 학부모 뜻을 수용하곤 원장은 감사함에 가슴이 뭉클하며 뜨거운 무엇인가를 느낀다.

  '젊은 엄마가 어쩜이리 마음이 고울까? 이렇게 나눌 줄 아는 이가 곳곳에 있기에 우리나라가 건강한가 보다.'

복된 마음이 가득한 가정에 하나님 축복만이 함께하길 바라는 원장은 두손을 모으며 소리내어 읇조린다.

'나눌 줄 아는 사람이 행복한 세상 대한민국을 사랑합니다'

도움 받은 부모에게 보낸 글
도움 받은 부모에게 보낸 글
도움준 부모와 대화
도움준 부모와 대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