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23:44 (화)
서부경찰서 직원 2500만원 '귀금속 훔쳐서 노래방 가고' 남부경찰은 잡고
서부경찰서 직원 2500만원 '귀금속 훔쳐서 노래방 가고' 남부경찰은 잡고
  • 고성중 기자
  • 승인 2021.01.08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경찰서 직원 2500만원 '귀금속 훔쳐서 노래방 가고' 남부경찰은 잡고
서부경찰서 직원 2500만원 '귀금속 훔쳐서 노래방 가고' 남부경찰은 잡고

광주서부경찰서 직원 O씨가 연말연시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훔치고 코로나19 특별방역 기간에 노래방에서 술을 마시는 등 일탈 행위를 일삼아 눈총을 받고 있다. 방송에서는 경찰 기강이 해이해졌다고 떠들어 대고 있다. 

광주 남부경찰은 특수절도 혐의로 광주 서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O모 경위를 붙잡았다고 지난 7일 밝혔다. O씨는 지난달 18일 오전 4시쯤 광주 남구 월산동 한 금은방에 침입해 2500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O씨는 범행 당시 마스크와 모자를 착용하고 미리 준비한 도구로 잠겨있던 금은방 문을 부수고 매장에 침입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범행 이후에는 경찰 수사를 피하려고 차량 번호판을 가리고 폐쇄회로(CC)-TV 감시망이 느슨한 곳을 골라 이동하기도 했다.

O씨의 치밀한 도주 행각으로 수사에 난항을 겪은  남부경찰서는 끈질긴 추적 끝에 O씨가 광주의 한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파악하고, 범행 20일 만에 붙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