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개호국회의원 전상서 {한국전력}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 귀농인 10억 피해 '명연자실 식음전폐'
이개호국회의원 전상서 {한국전력}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 귀농인 10억 피해 '명연자실 식음전폐'
  • 조정호
  • 승인 2020.05.30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개호 국회의원 전상서 {한국전력}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 귀농인 10억 피해 농가 "명연자실 식음전폐"
망연자실 죽어간 마키베리만 발아본 농장주
망연자실 죽어간 마키베리만 발아본 농장주

피해는 억울하고 분하여 살고 싶지가 않는다며 식음을 전폐하고 있었다. 한전 측에서는 잘못이 없다고만 한다. 사고 원인을 찾아 밝혀오라는 것이다. "저는 농부입니다. 제가 어떻게 밝힙니까? 기자가 보기에도 "한전에서 농부에게 기만한 행위"라고 판단되는 상황이다.

한국전력은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로 10억 원 예상 피해를 보고 있는 농가를 취재했습니다. "억울하고 분통해 자살하고 싶다며 식음을 전폐하고 있는 담양군 창평면 소재 농장의 피해를 진상규명이 필요합니다.

A 씨는 도시 생활을 접고 혼자 몸으로 어린아이 둘과 나이 많으신 어머님을 모시고 연약한 환경 속에서 정부지원금을 받아 가며 홀로서기에 가진 힘을 다해 제2의 인생을 설계하며 고향인 담양군으로 귀농해 5년여간 애지중지 가꿔오던 마키베리 묘목 3만여 주(10억 예상)가 하룻밤 새 고사하는 사고가 발생해 책임 소재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해당 농장주는 마키베리 고사의 원인으로 인근에서 진행됐던 미통보 한전의 전봇대 교체공사를 지목한 반면, 한전 측은 “관련이 없다”며 A 씨에게 증명하란 입장 이어 양측의 진실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전남 담양군 창평면에서 마키베리 농장을 운영하는 A 씨에 따르면 4,000㎡ 규모 농장에 자신이 직접 씨앗을 뿌려 5년여 동안 키워오던 마키베리 5만 여주가 지난 11일 오전에 고사하면서 10억 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했다.

사고전 과 사고당일
사고전 과 사고당일

전날까지만 해도 파릇파릇 활기 넘치던 마키베리 나무들은 모두 죽어간 상태에 있었다. A 씨는 “비닐하우스 내부온도는 78도까지 올라가 있었고 찜질방보다 높은 열기로 가득 차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다.

이후 그는 급하게 비닐하우스를 열어 환기를 시키는 등 복구에 나섰지만 이미 생기와 본모습을 잃어버린 마키베리는 빠른 속도로 고사해갔다.

남미 칠레가 원산인 마키베리는 안토시아닌 등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식품 가운데 하나로 알려지면서 6~7년 전부터 국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신 소득작물이다.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날 발생한 고온은 결국 버텨내지 못했다.

A 씨의 비닐하우스에는 내부 온도가 18도 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개폐기가 내려가고, 32도 이상이면 개폐기가 올라가 내부온도를 떨어뜨리는 자동화 시설을 갖추고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사고가 난 뒤 비닐하우스의 자동화 시설을 확인한 결과 이날은 전봇대에 전기차단기가 내려진 상태였다. 이로 인해 비닐하우스 2개 동에서 키우던 마키베리 3만 주가 모두 고사했다. 피해액 만도 약 10억 원에 달한다.

5년동안 과리한 마키베리
5년동안 과리한 마키베리

당시 5년 동안 애지중지 가꿔온 마키베리는 어른 키를 훌쩍 넘긴 2~3m 높이로 자란 상태에 열매까지 맺고 있어 국내에서는 첫 수확을 앞둔 상황이었다.

A 씨는 이번 사고의 원인을 사고 당일 비닐하우스 인근에서 미통보로 진행된 전봇대 교체공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A 씨는 “11일 오전 8시부터 11시 사이에 인근 주민이나 농장주들에 한마디 통보도 없이 하우스 앞을 지나온 250m 선로에서 인근 주민들에게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가 있었다”라며 “이 과정에서 전기공급에 이상이 생기면서 전기차단기가 내려간 게 아닌지 강한 의구심이 든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닐하우스 내부에서 누전이나 합선에 의한 누전차단기 작동을 확인해 봤지만 별다른 이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전 측은 미통보 전봇대 교체공사 인정하며 공사와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한전 관계자는 “전봇대 교체공사는 통보 없이 하는 작업이라고 발뺌 비닐하우스 이외의 구간에서 진행돼 관련이 없다”며 “인근 마을 전체에도 그날에는 정전 사실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A 씨에게 주변 사고를 증명 해오라는 입장이다.

이 예 A 씨는 본인이 농사짓는 농부지 탐정 수사관이냐며 망연자실 식음을 전폐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