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군, 축산농장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지금 바로 준비하세요
담양군, 축산농장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지금 바로 준비하세요
  • 조승원 기자회원
  • 승인 2020.02.0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제적 퇴비 부숙도 측정장비 및 분석 시스템 구축, 무료 검사 지원

담양군(군수 최형식)이 오는 3월 25일부터 시행되는 축산농장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시행에 대비해 홍보에 들어갔다.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올해 3월 25일부터는 가축분뇨배출시설 신고규모 (돼지 50㎡∼1,000㎡, 소 100㎡~900㎡, 가금 200㎡~3,000㎡) 이상 농가는 연 1회, 허가규모(돼지 1,000㎡, 소 900㎡, 가금 3,000㎡) 이상 농가는 6개월에 1회 퇴비 부숙도 기준을 검사해야 한다.

또한 가축분 퇴비를 농경지에 살포시 축사면적 1,500㎡ 이상의 농가는 부숙 후기 또는 완료, 축사면적 1,500㎡ 미만은 중기 이상으로 부숙된 퇴비를 살포해야 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가 부과된다.

부숙도 검사는 비료관리법에 따라 지정받은 시험연구기관(유료)과 지방농업진흥기관에서 받을 수 있으나, 담양군 농업기술센터는 법률시행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퇴비 부숙도 측정장비 및 분석지원 시스템을 구축해 무료로 퇴비 부숙도 검사를 지원하고 있다.

이병창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신고 및 허가규모 이상의 모든 축산농가는 퇴비 부숙도 검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한 후 검사결과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며 “부숙이 완료된 퇴비가 농경지에 반출될 수 있도록 사전검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