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스마트 쉼, ‘8월의 크리스마스 선물’
제5회 스마트 쉼, ‘8월의 크리스마스 선물’
  • 조승원 기자회원
  • 승인 2019.08.19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 19일 지역아동센터 초등생 19명 대상 ‘제5회 스마트 쉼, 자원봉사 힐링캠프’ 개최
하루 동안 스마트기기를 내려놓고 친구, 멘토와 함께 물놀이와 심폐소생술 교육 등 진행

사단법인 전주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황의옥)는 19일 전주시 지역아동센터 초등학생 16명과 전주권대학생연합봉사단(청바지봉사단) 소속 대학생 10여명과 함께 ‘제5회 스마트 쉼, 자원봉사 힐링캠프’를 전주시자원봉사센터와 아쿠아틱파크 ‘아마존’에서 진행했다.

5회째를 맞이한 ‘스마트 쉼, 자원봉사 힐링캠프’는 디지털 미디어 이용이 전 세대에 걸쳐 삶의 필수 요소가 된 요즘, 잠시나마 스마트 기기를 내려놓고 친구나 멘토와 함께 소통하며 즐길 수 있는 힐링의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자원봉사센터는 이번 5회 캠프를 ‘8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제로 여름방학동안 물놀이의 시간을 갖지 못한 아동들에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번 캠프에는 전북스마트쉼센터(박진희 소장), 전주덕진소방서 의용소방대연합회(김경자 여성회장), 전북대학교생활과학교실(박은실 실장)과 아이들의 멘토활동을 위해 전주권대학생연합봉사단 청바지봉사단(민지홍 회장)등 4개 기관 및 단체와의 연계를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었으며 참여 기관과 단체 모두 재능기부의 자원봉사활동으로 참여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 △스마트 쉼 ‘과의존 예방’ 교육 △생명을 살리는 심폐소생술 실습 △물놀이와 함께하는 생활과학교실 등 스마트폰 없이 친구나 멘토와 함께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멘토로 참가한 민지홍 청바지봉사단 회장은 “스마트기기로 가득 채워졌던 무료했던 방학기간에 스마트 쉼, 힐링캠프에 멘토로 참여하여 아이들과 소통하며, 무엇보다 스마트폰 과의존의 심각성과 위험성에 대해 알 수 있는 보람된 시간이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