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들이 '만델라' 후진국 대통령에게 배워야 할 리더십
국회의원들이 '만델라' 후진국 대통령에게 배워야 할 리더십
  • 고성중 기자
  • 승인 2019.07.3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는 없고, 개인만 있는 의원들이 나라를 ‘이끈다’고 하면서 오히려 발목을 잡아당기는 집단이 바로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회의원들이다.

먼저 질문이다.

한국사회를 발전하지 못하게 발목 잡는 것은 누구인가……. 전체는 무시하고 개인의 의견을 중시하는 국회위원

한국사회의 상탁하부정을 일삼는 부류 중 어느 집단이 가장 많은가……. ?

넬슨 만델라의 8가지 리더십입니다. 한국사회의 리더들이 반성하고 자각하여 거듭나길 바랍니다.

 

시민기자 고성중
시민기자 고성중

Mandela는 “용기란 두려움이 없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두려움을 이기고 나아가도록 격려하는 것이다.”고 했다.

첫 번째는 '타인이 공포를 느끼지 않게 두려움을 숨기는 것'이다. 1994년 선거운동 때 타고 있던 비행기의 엔진 중 하나가 고장 났다. 만델라는 태연하게 신문을 읽었다. 그는 "나를 따르는 이들에게 두려움을 내비쳐선 안 되므로 숨겼다"고 말했다.

Mandela는 “앞에서 이끌어라. 그러나 따르는 자들이 뒤처지지 않도록 하라.”고 했다

두 번째는 '앞에서 이끌 되 자신의 기반을 벗어나지 말 것'. 1985년 감옥 속의 만델라는 남아공에서 백인 정부와 협상을 하면서, 함께 투쟁해 온 아프리카민족회의(ANC)의 동지들과 끊임없이 대화해 "지금이 협상이 적기(適期)"라고 설득했다. 결국 만델라는 동지들의 지지와 정부와의 협상 타결, 두 가지를 모두 이끌어냈다.

Mandela는 “따르는 자들을 뒤에서 이끌 어라. 그러나 그들이 앞에 있다고 믿게 하라.”고 했다.

만델라의 세 번째 리더십 비결은 '경청(傾聽)'이다. 그는 항상 다른 이들의 의견을 모두 들은 후 마지막에 방향을 제시했다.

Mandela는 “적에 대해 배워라 그리고 적이 좋아하는 스포츠를 배워라”고 했다

만델라는 백인들의 운동인 '럭비'에 능하다. 백인들의 언어와 역사도 잘 안다. 적을 알 때 더 잘 싸울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Mandela는 “친구를 가까이하라. 경쟁자는 더 가까이 하라”

라이벌과도 친하게 지냈다. 대통령 당선 이후 자신을 투옥시킨 사람들까지 내각에 고용했다.

'적들조차 다룰 수 있다'는 믿음에서 나온 행동이었다. ANC의 지하무장조직을 이끌 때도 만델라는 항상 정장을 갖춰 입었다.

Mandela는 “중요한 것은 겉모습이다. 미소 짓는 것을 잊지마라”고 했다

미소를 잃지 않아, 대통령 선거 당시 국민들은 그의 미소를 고통스런 과거의 청산과 새로운 미래의 상징으로 받아들였다.

Mandela는 “흑백논리도 없다”고 했다.

만델라는 모든 문제에는 원인이 있다는 신념으로 해결에 나섰다.

Mandela는 “포기도 지도력이다.고 했다.

그는 '떠나야 할 때'를 아는 지도자였다. 측근들이 그에게 '종신 대통령'직을 제안했지만 아프리카의 민주주의는 선거를 통해 이뤄져야 한다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 거절했다.

한국사회를 더럽히고 성장 욕구를 저해하는 집단은 누구인가? 전체는 없고, 개인만 있는 의원들이 나라를 ‘이끈다’고 하면서 오히려 발목을 잡아당기는 집단이 바로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회의원들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