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중국 청소년 다시 뭉친다!
전북.중국 청소년 다시 뭉친다!
  • 윤여연 기자
  • 승인 2019.07.11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석도-군산항 연계 전북여행 상품 인기
7월~8월 중국관광객 군산항으로 대거 몰려온다

한국과 중국 청소년들이 방학을 이용해 전북관광을 즐기면서 서로의 문화를 배우고 교류하는 한-중 청소년 간 문화관광 교류가 활발 해지고 있다.

전라북도는 전북특화여행상품을 연계한 중국 청소년 문화예술교류 특수목적여행상품으로  7월~8월 3.600여명의 중국관광객이 군산항을 통해 전북을 찾는다고 10일 밝혔다.

7월10일(수)중국 학생과 학부모 98명을 시작으로 8월까지 총 18회 방문하여 체험과 교류활동을 실시한다.

이번 중국교류단은 첫날인 10일에는 한지와 K-PoP을 체험하고 전주한옥마을에서 한복체험 등 자유여행을 즐기고,다음날인 7월11일에는 우석대학교에서 도내 초.중.고 청소년들과 상호 문화예술 공연을 선보이며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전라북도는 체류형 외래관광객 유치 확대를 위하여 2014년부터 특수목적여행상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고 있으며,지난 1월~2월 중국 산동성 교육여행단 400여명을 유치한 바 있다.

이번 성과를 위해 전북도는 교육교류단 유치를 위해 중국 교육 및 문화예술,홍보관계자 등과 수시 협의와 중국 우수 여행사 대상 팸투어 및 설명회 등을 실시하고 있다.

전북의 특수목적여행은상품은 산둥성 방문단 이외에도 중국 신장 내몽고 등에서 오는 중국문화교류단 100여명이 7월25일부터 27일까지 예정 되어 있다.

또한 전라북도는 태권도를 연계한 특수목적 여행 상품인 글로벌 무술문화교류축제(8월2일~5일)에 중국,미국 등 약 10개국 1천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또한 8월5일 부터 시작하는 한중청소년 행사에도 1천여명이 국제청년들이 참여하여 문화와 스포츠 교류를 펼칠 예정이다.

전라북도 김희옥 관광총괄과장은 "올해는 군산항을 이용한 체류형 특수목적여행단 유치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며,"도내 체류관광객 유치 확대를 지속적인 마케팅 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