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역사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체험 프로그램 운영
양주시, 역사문화유산을 활용한 역사체험 프로그램 운영
  • 한찬우 기자
  • 승인 2019.06.29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양주시가 주관하는 생생문화재 문화재 활용사업 양주목관아, 버들고을을 환하게 비추다를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역사교육 체험장으로 각광받고 있는 양주목 관아는 조선시대 양주목의 행정중심지로 20여년에 걸쳐 복원을 진행 지난해 4월 시민들에게 개방했다.

시는 오는 76일부터 11월까지 매월 첫째 주 토요일 양주목관아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생생 600년 버들고을을 탐하다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별도 접수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하며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역사 체험의 기회를 제공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동헌 건물을 활용한 포일아트 엽서만들기 체험에코파우치 제작 체험’, 송덕비군을 활용한 석고방향제 만들기 체험’, 조선 21대 왕 영조(1724~1776)가 현판을 하사였다고 전해지는 매학당의 현판을 활용한 매학당 현판 만들기 체험’, 양주여지도 목판체험등이다.

9월부터 11월까지는 양주소놀이국악합주 공연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양주시는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역의 대표 독립운동가인 조소앙선생의 고귀한 독립운동정신을 재조명한다.

시는 경기도에서 주관한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공모사업에 응모해 지난 2소앙의 꿈 삼균주의를 찾아서가 최종 선정됨에 따라 조소앙선생 기념관을 활용해 초·중등학생과 관람객, 가족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오는 720일부터 10월까지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조소앙선생 기념관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조소앙의 길을 찾아서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며 별도 접수 없이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참여할 수 있다. 체험비는 무료이다.

프로그램은 조소앙선생 우드아트 체험’, ‘태극기 석고방향제 만들기 체험’, ‘임시정부 태극기 목판 체험’, ‘무궁화 석고방향제 만들기 체험등 조소앙 선생, 독립운동 관련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시 관계자는 역사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유구한 전통과 역사를 자랑하는 양주의 역사적 의미를 재발견함과 동시에 경기북부 최고의 역사 교육의 장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