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축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D-9
별들의 축제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 D-9
  • 스포츠 유동완기자
  • 승인 2018.11.15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5위 중 4명 출전 '팀 LPGA'
상금랭킹 11위 중 10명 출전 '팀 KLPGA'

[골프 전문취재 유동완기자] 세계 최강 대한민국 여자골퍼들이 출전하는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피가 11월 23일(금)부터 11월 25일(일)까지 경상북도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C.C에서 개최된다.

26명의 태극낭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6명의 태극낭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는 한국과 미국의 시즌이 종료된 후 KLPGA와 LPGA를 대표하는 선수 26명이 출전하여 팀 대항 매치플레이 방식의 대회로 국내 골프팬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제공한다.

대회에 참가하는 26명의 선수들이 LPGA와 KLPGA 투어에서 지금까지 들어올린 트로피만 해도 메이저 33개를 포함해 총 157개다. KLPGA로 복귀한 장하나가 기록한 4승을 포함하여 총 66승(메이저 17승)을 LPGA에서 거둬들였고, KLPGA에서는 총 91승(메이저 16승)을 기록했다.

팀 LPGA선수가 국내에서 쌓은 승수만도 메이저 6승 포함 35승에 이른다. 대회 호스트인 골프여제 박인비는 LPGA에서 19승(메이저 7승), KLPGA에서 1승을 올려 가장 많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팀 KLPGA는 상금순위 11위 중 10명이 출전한다. LPGA Q시리즈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해 내년 시즌 풀시드를 확보하고, 2018 시즌 상금왕, 평균타수 2관왕의 이정은6을 필두로, 신인왕과 대상을 손에 쥔 ‘수퍼류키’ 최혜진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어, 다승왕 이소영, 대상포인트 2위 오지현을 비롯, 2015년에는 팀 LPGA로 출전했다가 작년에는 팀 KLPGA로 출전하여 2승을 올린 장하나와 이승현, 이다연, 김지현2, 김지영2, 김지현, 김자영2 등 작년 우승의 주역들도 출전한다.

올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 올라 박인비와 인상 깊은 경기를 펼친 바 있는 김아림은 처음 출전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조정민도 2016년에 이어 두 번째 출전한다.

팀 LPGA는 대회 호스트인 박인비를 비롯해, 박성현, 유소연, 이민지 등 세계랭킹 5위 중 4명이 출전한다. 또한, 각종 최연소 기록을 갈아치우며 LPGA 투어 15승(메이저 2승)을 거둔 리디아고를 비롯해 다니엘강, 제니퍼송 등 한국계 선수들도 국내 팬들에게 기량을 선보인다.

특히,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맹활약을 펼친 전인지, 2017년 대회 MVP 이정은5, 맏언니 지은희, 챔피언스트로피에 4회 연속 개근하는 이미향와 신지은, 작년 교생실습을 위해 출전하지 못했던 최운정도 국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출전 선수는 2018년 10월 8일을 기준으로 KLPGA와 LPGA 상금 순위에 따라 각 10명씩 선발되었고, 추천선수가 3명씩 참가해 총 26명의 선수가 출전한다.

올해부터 팀 LPGA는 상금순위 기준으로 한국선수 8명, 한국계선수 2명을 우선 선발하고, 한국선수와 한국계선수 중 추천선수 3명을 구성하였다. 단, 개인 일정으로 출전이 불가능한 선수가 있을 경우, 차순위 선수를 선발하였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경상북도 경주시 블루원 디아너스 C.C(대표 윤재연)가 코스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선수들의 식사와 숙박을 후원한다. 윤재연 대표이사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훌륭한 선수들과 함께 하게 되어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는 23일(금) 포볼 6경기, 24일(토) 포섬 6경기, 25일(일) 일대일 매치플레이 12경기가 펼쳐진다.

사진=KLPG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