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전 시도당위원장협의회·원외위원회, “당원과 당의 명예 실추, 분열시키는 행동 좌시 않겠다”
바른미래당 전 시도당위원장협의회·원외위원회, “당원과 당의 명예 실추, 분열시키는 행동 좌시 않겠다”
  • 김을규 기자
  • 승인 2018.08.2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전)시도당위원장협의회(회장 사공정규)·원외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백종주) 성명문 발표
(전)시도당위원장협의회 사공정규 회장
(전)시도당위원장협의회 사공정규 회장

바른미래당이 내달 2일 당대표 및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안심(안철수의 의중) 논란으로 당권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안철수계 내에서 손학규 후보와 김영환 후보 간 안심 논란이 이어지고 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후보는 안철수계를 당권파로 지목하며 당을 망가뜨린 장본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준석 후보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당을 망치는 사람을 십상시, 순화해서 당권파라 부르겠다”며 안철수계에 날을 세웠다.

또 “비합리적인 판단들로 당을 망가뜨린 ‘당권파’ 이미 신용을 잃었으니 즉각 전당대회에서 손에 손잡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안 전 대표 측이 마포구 사무실 방문을 보도한 언론사를 법적조치 할 것이라는 주장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비판했다.

전당대회를 앞두고 진흙탕 싸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전)시도당위원장협의회(회장 사공정규. 이하 협의회)와 바른미래당 원외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백종주. 이하 위원회)가 25일 “앞으로 당원과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열시키는 행동을 좌시하지 않겠다‘며 경고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원외비상대책위원회 백종주 위원장
원외비상대책위원회 백종주 위원장

협의회와 위원회는 당원들과 국민들이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정책공약을 직접 듣고 질문해 오는 9.2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선택에 있어 도움을 주고자 지난 4일과 16일 두 차례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두 차례의 토론회에서 안철수·유승민 전 대표 뿐만 아니라 이번에 나온 모든 후보자들이 바른미래당과 국민들의 소중한 자산임을 확인했다.

또 후보자들은 오로지 정책대결을 통한 아름다운 경쟁, 당과 국민의 미래를 이야기 하고 당의 화합을 위한 선거운동 과정을 통해 당원과 국민들에게 희망의 빛을 되찾아주는 그러한 과정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와 위원회는 25일, 작금의 선거운동 과정이 일부 후보들의 부정적 과열로 인해 바른미래당을 사랑하는 당원으로서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실망을 끼칠까 심히 유감스러워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안철수 전 대표, 유승민 전 대표 뿐만 아니라 모든 후보자들은 우리의 중요한 자산이다. 우리의 자산인 안철수 전 대표와 후보자들의 인신공격, 마타도어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이는 해당행위임을 분명히 하고, 앞으로 당원과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분열시키는 행동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또 “모든 후보자들은 오로지 건전한 정책대결과 당과 국민의 미래 이야기를 통한 아름다운 경쟁을 통해 당과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선거운동 과정이 될 것”을 촉구했다.

덧붙여 “네거티브가 아닌 정책대결을 하고, 자신의 이야기보다 당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자신의 승리에만 집착하지 않고 선거이후 당과 국가를 생각하는 더 좋은 지도부를 구성해 우리 바른미래당이 희망과 화합의 당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여러분의 2표가 바른미래당을 살린다”며 당원들에게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