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아트센터, 박정자의 낭독 연극 '영영이별 영이별'
강동아트센터, 박정자의 낭독 연극 '영영이별 영이별'
  • 김선희 기자회원
  • 승인 2014.02.11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강동아트센터
[온 국민이 기자인 한국시민기자협회] "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여보... "

50년 넘게 연극인생을 펼쳐 온 배우 박정자가 '들려주는 연극' 형식의 <영영이별 영이별> 공연으로 강동아트센터(관장 이 창 기) 무대에 선다.

낭독 연극 <영영이별 영이별>은 조선의 여섯 번째 왕 단종의 비 정순왕후 송씨가 이승을 떠나면서 이승에서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지난 이야기를 하는 형식의 내용을 라이브 음악, 영상과 함께 감성적으로 그려낸 공연이다.

수양대군(세조)의 명으로 영월로 유배를 가는 단종과 청계천 영도교에서 영원히 헤어진 정순왕후의 사랑을 그린 이 작품은, <미실>로 제1회 세계문학상을 수상한 김별아의 장편소설 ‘영영이별 영이별’을 전옥란이 각색한 작품이다.

세상을 떠난 정순왕후의 혼백이, 죽는 날까지 침묵해야 했던 기구하고 애달픈 사연을 여든 두 살의 나이, 죽어서야 단종에게 굽이굽이 그 세월을 털어놓는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배우 박정자는 1963년 '악령'으로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한 해도 쉬지 않고 130여 편의 연극을 소화하며 무대를 지킨 연극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우고 있다. 단종의 비 정순왕후의 이야기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연극인 박정자의 낭독과 독보적인 해금 연주자로 활동 중인 강은일의 음악에 실려 펼쳐진다. 기존의 연극적 형식에서 벗어난 새로운 형태의 이번 공연은 배우 박정자의 존재감 넘치는 에너지와 연륜이 감성적인 해금 연주를 만나 색다른 감동을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역사, 문화로 느끼다.
우리 역사의 일부이면서도, 우리가 잊고 있었던 역사 속 인물을 무대 위에 되살린다. 최근 영화 ‘관상’에 등장한 어린 단종의 실제 이야기를 연극배우 박정자의 깊숙한 음색으로 들려준다. 어렵고 복잡한 역사 이야기를 음악과 연극적 요소를 가미해 관객과 감성적 만남을 유도하며, 긴 세월의 시공을 초월한 인간적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수 있다.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
어린 왕과 왕비였지만 짧은 시간을 함께했던 부부간의 애틋한 사랑, 이별 후 다섯 명의 왕이 바뀔 때까지 예순 다섯 해를 홀로 살아낸 한 여인이 들려주는 삶의 의미 등을 통해 우리 삶을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한다.

장르별 최고의 아티스트와 직접 만나는 감동
국민배우 ‘박정자’의 낭독과 대한민국 대표 해금 아티스트 ‘강은일’의 연주, 자유로운 감성을 전달하는 영상 작가 ‘이지송’의 영상, 사운드 아트를 만들어가는 ‘지미 세르’의 사운드, 그리고 항상 창조적인 작품과 새로운 시도에 앞장서는 ‘최치림’의 연출. 이 모든 예술을 한자리에서 직접 체험하는 감동의 기회를 맛보게 된다.

희곡과의 새로운 만남
배우의 움직임과 대사를 따라다니느라 눈이 바쁘지 않아도 된다. 자유롭게 펼쳐진 환경 속에서 눈을 감고도 극에 몰입할 수 있는 박정자의 낭독공연은 영상과 해금 라이브연주 등을 접목하여 익숙한 것들의 새로운 모습을 재발견하게 될 것이다.

예매) 강동아트센터 02-440-050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