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칭찬릴레이
봉사정신과 겸손이 우선인 최고 경찰
고성중 2012-10-18 22:40:16 | 조회: 3443
첨부 : 4720_2692_626.png (193737 Byte)
죄를 지어, 부끄러워 손으로 얼굴을 가린 사진이 아니다. 남 몰래 봉사활동을 해 오다 입소문을 듣고 찾아온 기자들의 사진 플래쉬를 피해서 얼굴을 가린 손이다.

자신이 드러나면, 남 모르게 봉사하며 자식처럼 키워오던 6명의 소중한 아이들이 상처 받을까 걱정이 되었기에 얼굴을 가린다고 했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현재 광주북부경찰서 변사전담팀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 김종혁 경사다. 김경사는 약 5년간 남 몰래 결손가정의 자녀 6명(초등학교 3학년 ~ 중학교 3학년까지)을 친 자식처럼 돌봐주고 있다.

아이들 중 2명은 친부모 없이 15년 간을 김경사와 동거동락한 사이다. 1층에는 친 자식 같은 6명의 소중한 자녀들이 지내고, 2층에는 사회복지사로 근무중인 아내와 함께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때론, 어렵고 지치지만 아이들의 식사와 생활비, 학비 등을 본인의 힘으로 충당하며 그렇게 생활을 하고 있다.

어떤 계기로 봉사를 하게 되었는지 물었을 때, 결손가정의 아이들은 일반가정의 아이들 보다 가출하는 빈도가 높고 그렇기 때문에 범죄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이런 소외된 아이들이 국가의, 사회의, 어른들의 관심에서 멀어져 어린나이에 범죄자가 되어 가는 것이 너무나 가슴 아파서 시작을 하게 되었다고 했다.
2012-10-18 22:40:16
112.xxx.xxx.45
답변 수정 삭제
목록 글쓰기
번호 제 목 닉네임 첨부 날짜 조회
5 봉사정신과 겸손이 우선인 최고 경찰 고성중 2012-10-18 3443
4 '엄마마음봉사단' 지역아동센터 찾아 야채전·잡채등 봉사 김선희 2012-03-24 3116
3 자원봉사로 아름다운 세상 만들어 가는 박석호 한국시민기자협회 2012-03-23 5902
2 담양군 등불장학금 기부에 이어 1억 또 쾌척 (15) 한국시민기자협회 2011-03-15 12460
1 독지가, 어린이도서관에 책 800권 기증 (43) 한국시민기자협회 - 2011-01-29 16609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한국시민기자협회] 대표전화 1666-2546  |  긴급연락처 010-7609-7708 [중앙회사무소]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동로 233-1, 1515호  |  02-587-3600
[서울]서울시 관악구 신림동 1638-32 SMS/BD 710호  |  010-2332-8617 [충남]충청남도 예산군 대술면 산정리128-1번지  |  010-5212-9561
[강원]강원도 춘천시 동내면 거두리 979   |  010-8745-8400 [전북]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호성동 1가 826번지 동아@1층 8호  |  063-241-3681
[광주/전남]광주시 북구 신안동 236-14 2층 1호  |  010-2964-0808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광주시 동구 서석동 309-1 2층 4211호  |  1666-2546
[뉴스포털1 온라인보도국] 광주광역시 북구 태봉로 58 2층
회장 : 고형원  |  발행 : 고성중  |  편집인 : 고성중,권혁경  |  전남 편집장 : 전용덕  |  등록번호 : 광주아 00090  |  기사제보 : kosj7708@hanmail.net
온라인보도국장 : 박순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대영  |  Copyright © 2017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