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1 10:45 (화)
책방골목 추억 담은 동문헌책도서관 개관
책방골목 추억 담은 동문헌책도서관 개관
  • 김남숙 기자
  • 승인 2022.12.03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헌책으로 과거와 현재가 만나 미래로 안내하는 정거장’인 동문헌책도서관 개관식 열려 - ‘추억과 가치를 지닌 책보물을 찾는 발견의 기쁨’을 주제로 4500여 권의 장서 비치 - 대한민국 대표 지식인과 문화예술

○ 옛 책방골목의 추억을 간직한 전주 동문거리에 헌책의 가치와 지식을 나누고 도시의 기억을 담은 동문헌책도서관이 문을 열었다. 

○ 시는 1일 동문헌책도서관에서 우범기 전주시장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 동문상인회, 동문거리 헌책방, 도서관운영위원, 인근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서관 개관식을 가졌다.

○ 동문헌책도서관은 동문거리의 기존 건축물을 리모델링해 지하 1층~지상 2층, 연면적 339㎡ 규모로 조성됐으며, ‘추억과 가치를 지닌 책보물을 찾는 발견의 기쁨’을 주제로 4500여 권의 장서가 비치됐다.

○ 도서관 공간은 △역사를 지닌 책의 가치와 지식을 나누고 추억하는 공간 ‘찬란한 기억’(1층 전시공간) △헌책을 기반으로 나눔과 공유의 가치를 실천하는 공간 ‘발견의 기쁨’(2층 열람·소통공간) △레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공간 ‘추억책방(지하 체험공간)’으로 구성됐다.

○ 특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지식인과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직접 추천·기증한 책이 전시된 ‘내 인생의 책’ 코너에서는 1호 기증자인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창동 영화감독, 축구선수 박지성, 건축사 유현준, 영화배우 문소리 등 약 30여 명의 유명인사들의 인생 책도 만날 수 있다.

○ 이외에도 △월별 주제에 맞춘 일자별 추천도서 코너인 ‘책달력’ △추억의 옛날 애니메이션과 가족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DVD코너인 ‘동문극장’ 등 추억의 책 보물을 찾듯 발견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주제의 북 큐레이션이 마련됐다.

○ 이와 관련 이날 개관식에서는 동문거리에서 풍전콩나물국밥을 운영하며 시인으로도 활동중인 조규자 시인이 개관을 축하하기 위해 직접 지은 시를 낭송하는 것을 시작으로 동문헌책도서관의 개관을 더욱 의미 있게 하는 특별한 이벤트가 진행됐다.

○ ‘명사들의 내 인생의 책’에 참여한 인문건축가 유현준 교수와 볼로냐 황금사과상을 수상한 세계적인 그림책 작가인 이명애 작가가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

○ 동문헌책도서관에서는 향후 △헌책을 활용해 기증과 교환을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공유서가 △시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시민큐레이터 서가 등 지역주민들과 함께 나눔과 공유의 가치를 실천하는 독서문화프로그램도 운영될 예정이다. 

○ 우범기 전주시장은 “동문거리의 정체성과 시민들의 옛 추억을 떠오르게 하는 헌책도서관은 구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책의 도시 전주를 대표하는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한편 동문헌책도서관은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