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23:44 (화)
손용수 작가의 ‘비상’ 새로이 선보여
손용수 작가의 ‘비상’ 새로이 선보여
  • 이창호
  • 승인 2022.08.29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간은 본능적으로 행복을 추구한다. 그림으로 자신을 표현하는 것은 더러 어렵지만 그림은 아주 유용한 도구로 활용되고 있다. 인간이 그토록 꿈꾸는 유토피아(utopia)란 '존재하지 않는 비상'이란 뜻이지요.

때로는 동물을 모티브로 해학적으로 자아(ego)로 표현했고, 초창기 작품들인 두꺼운 질감의 평면작품부터 앞으로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으로, 최근 유화 20건의 작품을 공개했다.

손용수 작가(59세)는 “인간이 가지고 있는 예술적인 잠재능력을 키워 예술의 다양한 표현 방법을 적용하여 자신에 대한 표현을 쉽다”며 “‘존재하지 않는 비상’은 꿈속에서 보여주셨던 커다란 황금 해와 그 햇살 아래 큰 부엉이가 이번 작품의 주된 이미지이며, 작품 속에 등장하는 부엉이는 상징적 의미로‘부(富)와 자연’의 곧은 마음을 의미하였다.”라고 볼 수 있겠다.

현재 손용수 작가는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예술문화위원으로 꾸준하게 작품 활동을 하고 있으며, 한중연합일보 초청 초대전을 개최 예정이다.

손용수 작가와 ‘비상. 50호’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제공.
손용수 작가와 ‘비상. 50호’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