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4 23:44 (화)
‘벌거벗은 한국사’ 꿈에 그리던 8.15 광복, 반전의 역사 이야기 공개
‘벌거벗은 한국사’ 꿈에 그리던 8.15 광복, 반전의 역사 이야기 공개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8.11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tvN STORY 오리지널 역사 예능 ‘벌거벗은 한국사’ 16회, 조나단-김동현-장예원 / 사진 제공=tvN STORY ‘벌거벗은 한국사’
▲ tvN STORY 오리지널 역사 예능 ‘벌거벗은 한국사’ 16회, 최태성-조나단-김동현-장예원 / 사진 제공=tvN STORY ‘벌거벗은 한국사’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tvN STORY ‘벌거벗은 한국사’가 광복절을 맞이해, 역사적인 해방의 날에 얽힌 진짜 이야기를 벌거벗겼다.

tvN STORY 오리지널 역사 예능 ‘벌거벗은 한국사’(연출 김형오 전민호 김기준)는 한국사 큰 별 최태성 선생님이 선보이는 쉽고 재미있는 한국사 스토리텔링쇼. 10일 저녁 8시에 방송된 16회에서는 ‘8월 15일, 조선인들은 왜 환호하지 않았나’라는 주제 하에 1945년 8월 15일, 역사적인 해방의 날로 한국사 히스토리 투어를 떠났다.

VIP 탑승객으로는 동북아역사재단 한일역사문제연구소의 연구위원인 조건이 함께하며 히스토리 투어를 한층 풍성하게 꾸민다.

이날 방송에서 ‘큰별쌤’ 최태성은 “가슴 벅찬 해방의 날, 사실 그날은 만세를 외치지 않고 조용히 지나갔다”는 깜짝 놀랄 비화를 시작으로, 광복 당시 국제 정세와 조선의 상황을 벌거벗겼다.

이 과정에서 최태성은 “사실 8월 15일 정오에는 경성에서 한 장례식이 예정돼 있었다”면서 히로시마 원자폭탄 투하 사건에 휘말려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고종의 손자이자, 최근 빼어난 외모로 재조명 받기도 했던 ‘이우 왕자’의 사연을 공개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가 하면 최태성은 “조선의 해방과 함께 곤란에 빠진 조선총독부가 독립운동가들에게 도움을 요청했다”며 일제의 뻔뻔스러운 행보를 폭로했다.

이와 함께 무장해제와 정전협정에도 불구하고 일본군이 조선에 무력을 행사한 사실, 나아가 일본이 패전국임에도 불구하고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무사히 한반도를 빠져나갈 수 있었던 배경을 낱낱이 파헤쳤다.

무엇보다 이날 최태성은 일본 해상에서 벌어진 충격적인 사건을 조명했다. 당시 조선으로 귀환하려는 조선인들을 태운 우키시마호가 일본 해상에서 폭발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는데, 해당 사건이 일본의 범행으로 추정된다는 것. 이에 조나단과 김동현이 아연실색하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나아가 조나단은 “이게 해방 직후의 이야기가 맞죠?”라고 되묻는가 하면, 장예원은 “정말 황당한 이야기”라며 탄식을 금치 못했다.

한편 ‘벌거벗은 한국사’의 연출을 맡은 전민호 PD는 “8.15 광복 직후에 벌어졌던 일본의 만행에 대해 새롭게 알아가는 시간이 될 것이다. 시청자 여러분들이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tvN STORY 오리지널 역사 예능 ‘벌거벗은 한국사’ 16회는 10일 저녁 8시에 tvN STORY에서 방송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