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08:32 (목)
[임주완박사의 역작] 다른 차원의 노자 서물(書物, 도덕경) (17회)
[임주완박사의 역작] 다른 차원의 노자 서물(書物, 도덕경) (17회)
  • 임주완
  • 승인 2022.06.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자신주석서 치세편 #2. 천하를 도모하려면(왕필통행본 제 13장)

 

 

치세편 #2. 천하를 도모하려면(왕필통행본 제 13장)

原典)

寵辱若驚, 貴大患若身.

何謂寵辱若驚, 寵爲上, 辱爲下, 得之若驚, 失之若驚, 是謂寵辱若驚.

何謂貴大患若身, 吾所以有大患者, 爲吾有身, 及吾無身, 吾有何患.

故貴以身爲天下, 可以寄天下, 愛以身爲天下, 若可託天下.

直譯)

寵辱若驚(총욕약경)

총애를 받고 치욕을 당하면 놀란척하라.

貴大患若身(귀대환약신)

큰 근심이 생기면 내 몸처럼 소중히 여겨라.

何謂寵辱若驚(하위총욕약경)

총애와 수모에도 놀란듯이 대한다는 것은 무슨 뜻일까?

寵爲上 辱爲下(총위상 욕위하)

총애는 성공이고 치욕은 실패이다.

得之若驚 失之若驚(득지약경 실지약경)

(총애나 수모를) 얻거나 잃어도 놀라운 일이다.

是謂寵辱若驚(시위총욕약경)

이를 총욕에 놀라는 것 같다고 한다.

何謂貴大患若身(하위귀대환약신)

환란을 내 몸처럼 귀하게 여긴다 함은 무슨 뜻인가?

吾所以有大患者(오소이유대환자)

나에게 큰 근심이 있는 까닭은,

爲吾有身(위오유신)

내가 몸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及吾無身(급오무신)

나에게 몸이 없다면,

吾有何患(오유하환)

내게 무슨 고난이 있겠는가?

故貴以身爲天下(고귀이신위천하)

고로 자신을 천하처럼 귀하게 여기는 사람에게는,

可以寄天下(가이기천하)

세상을 잠시 맡길 수 있고,

愛以身爲天下(애이신위천하)

자신을 천하처럼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若可託天下(약가탁천하)

세상을 영원히 맡길 수 있다.

解說)

이 13장에서 노자는 천하를 맡을 사람의 기본적인 가치관을 제시했다.

자기 몸을 천하보다 귀하게 여기고 사랑하는 사람이 천하를 맡아야 한다는 정치이론을 펼치고 있다.

소박한 삶을 가치 있게 여기는 사람이 통치를 해야 백성들을 업신여기지 않는다.

왜냐하면 백성들이 자신보다 더욱 소박한 삶을 살고 있기 때문이다.

백성들의 삶을 소중히 여기며 지켜내려고 한다면 자연히 그들의 배를 불리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한다.

화려한 삶을 가치 있게 여기는 위정자에게 천하를 맡기면, 이는 마치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 된다.

사람들은 총애를 받거나 치욕을 당하면 놀라듯 하고, 큰 근심이 되는 것을 내 몸처럼 귀하게 여긴다.

총애는 좋고 치욕은 나쁘다고 아는 사람들은 그것들을 얻어도 놀라듯 하고 잃어도 놀라듯 한다.

이를 두고 총애를 받거나 치욕을 당하면 놀라듯 한다는 것이다.

큰 근심이 되는 것을 내 몸처럼 귀하게 여긴다고 하는 것은 내 몸이 있기 때문이다.

내가 몸이 없다면 나에게 어찌 근심이 있겠는가?

그러므로 천하보다도 내 몸을 귀하게 여기는 사람에게는 천하를 맡겨도 좋을 것이며, 천하를 다스리는 것보다도 내 몸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곧 천하를 기탁해도 좋을 것이다.

이 문장의 주요골자는 자기 동일시에 대한 가르침이다.

총애와 치욕은 사람들의 마음에 충격을 주는데, 이러한 마음의 변화인 근심걱정을 실재한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이러한 속마음의 변화에 속절없이 자신이 이끌려 다니게 된다.

즉 자신이 마음이라고 여겨서 마음의 변상들을 자기 자신으로 여기는 것이다.

이런 자기 자신을 근심걱정으로 여기는 것은 바로 육체를 자신이라고 여기기 때문이다.

이 육체를 자기 자신이라고 여기는 동일시만 없다면 근심걱정을 달고 있지는 않게 된다.

자신의 원래 순수한 의식을 육체라는 비좁은 생물체에 제한시킴으로서 자신을 작은 하나의 개체로서 축소해 버린 것이 육체를 자신으로 여기는 육체 동일화 상태라는 것이다.

따라서 노자는 자기 자신을 육체라고 여기지 말고, 자신이 전체세상으로 여길 것을 주장하고 있다.

자기 자신처럼 세상을 소중하게 여긴다면, 자기 자신이 세상을 떠맡은 것과 같지만 자기 자신처럼 세상을 사랑한다면, 마치 세상과 하나가 된 것과 같다고 충고하고 있다.

혹여 어떤 목적을 위한 수단으로 자신을 삼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

정작 자기 자신을 바르게 위할 줄 알아야 세상을 바르게 볼 안목이 생긴다고 본다.

세상사의 문제와 갈등은 자신을 제대로 사랑하고 아낄 줄도 모르면서 천하를 도모하겠다고 나서는 데서 싹트는 법이다.

자신도 제대로 위할 줄 모르면서 단지 자신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한 방편으로 세상을 위하겠다고 한다면 그것은 어불성설이다.

먼저 자기 자신을 알고 난 후에 자신을 제대로 위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런 연후라야 세상을 바르게 도모할 수 있게 된다.

노자는 이러한 사람이라야 천하를 맡길 수 있다고 충고하고 있다.

餘說)

첫 구절의 놀랄 경(驚)은 설문해자에서 마해야(馬駭也, 말이 놀람)라고 풀이하고 있다.

백성들은 총애를 받으면 좋아하고 모욕을 받으면 분해하겠지만 노자는 총애를 받거나 모욕을 받아도 이를 경계해야 한다고 말한다.

이 표현은 곧 총애와 모욕에는 차이가 없다는 뜻이다.

‘以 ~爲~(~을 ~으로 여기다)’의 용례로 적용하여 보면 ‘내 몸을 천하처럼 소중히 여긴다’로 명확한 해설이 되는 장점이 있다.

貴가 身까지 수식한다고 보는 경우에는 以의 역할이 모호하고 문장이 불명확하게 보이게 된다.

寄와 託은 동일한 의미로 한한대자전 등에서 설명하고 있다.

“故貴以身爲天下 可以寄天下”의 ‘奇’는 맡긴다는 뜻이지만 영원히 맡긴다는 뜻이 아닌 잠시 맡긴다는 뜻이고 “愛以身爲天下 若可託天下”의 ‘託’은 온전히 맡긴다는 뜻으로 본다.

사실 기(寄)는 얹혀사는(붙어있는) 것이고 탁(託)은 믿고 맡기는 것으로 그 늬앙스의 차이가 있다.

* 한비자의 정치 이론은 도덕과 인의를 기반으로 한 유가 사상과 배치된다.

그래서 한비자의 입장에서 왕은 법에 의해 다스려지기 때문에 성인이나 군자일 필요가 없다.

그러나 국가가 강해지려면 무엇보다도 왕권이 강해야 한다는 믿음은 버리지 않았다.

법도 강한 왕이 없으면 만들어질 수도, 적용될 수도 없다고 보았다.

따라서 한비의 법치는 군주를 위한 것이지 일반 백성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이 때문에 <한비자>에서는 강력하고 절대적인 왕권이 주창된다.

그래서 이 책이 까다로운 법을 만들어 백성들을 고통에 빠뜨렸던 진시황에 의해 악용된 측면이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다.

결국 한비자는 노자의 무위자연설, 순자의 성악설, 상앙의 법과 신불해의 술, 신도의 세를 조화하여 법치사상을 <한비자>에 집대성한 것이다.

그것은 공명정대한 법치를 바탕으로 한 법률 만능주의였고, 궁극적으로 통치에 도움을 주기 위한 정치 사상서였으며, 결국 유가 사상을 넘보는 중국 역대 군주의 통치지침서가 되었던 것이다.

한비자는 현실적이면서 실천적인 정치 이론이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당대에 유가를 뛰어넘는 진보적 사상을 구현한 것이었으나, 인간에 대한 극도의 불신감과 통치자의 경도된 사상 등의 한계를 근본적으로 내포하고 있었다.

하지만 인간이 지니는 부조리나 권모술수에 경종을 울리고 있기 때문에 현대 민주주의의 법치주의와 비교하면서 다시금 그의 사상의 명암을 재정리해 볼 필요가 있다.

 

<활기 정신건강증진연구원장 철학박사 임주완>

<齊和 노장사상연구소장>

<活起 풍수원구원 대표>

<국제웰빙전문가협회 행복 코디네이터 책임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