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0:59 (목)
김지원X이민기X이엘, 갑작스러운 이별…가족의 변화 예고(나의 해방일지)
김지원X이민기X이엘, 갑작스러운 이별…가족의 변화 예고(나의 해방일지)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5.22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4회, 김지원-손석구-이민기-이엘-천호진-이기우 / 사진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나의 해방일지’ 삼 남매 가족에 변화가 찾아온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연출 김석윤, 극본 박해영, 제작 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측은 22일, 염씨 가족의 슬픈 가족 여행을 포착했다. 어머니와 이별한 삼 남매 그리고 염제호(천호진 분)의 모습이 가슴을 먹먹하게 만든다.

지난 방송에서는 산포를 떠났던 구씨(손석구 분)가 뭘 해도 채워지지 않는 공허함에 염씨네 집을 다시 찾았다.

그러나 어머니를 떠나보낸 뒤 서울로 올라간 염미정(김지원 분)과는 엇갈렸고, 대신 다른 사람과 살고 있는 염제호를 마주했다. 그간의 일들을 뒤늦게 알게된 구씨는 가족의 달라진 모습과 염미정의 빈자리에 그리움을 느꼈다.

어머니가 세상을 떠난 이후, 삼 남매는 어떻게 일상을 이어갈까. 공개된 사진 속 슬픔에 잠긴 장례식장 풍경에서 이들 가족의 감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조태훈(이기우 분)은 차마 고개를 들지 못하는 염기정(이엘 분)의 옆에서 힘이 되어주고, 염미정은 가만히 아버지의 뒷모습을 바라본다. 먼 곳을 응시하는 염제호의 깊은 눈빛은 또다시 슬픔을 몰고 온다.

▲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4회, 김지원 / 사진제공=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이어진 사진에는 함께 여행을 떠난 염씨 가족의 낯선 풍경이 포착됐다. 바닷가를 거닐며 각자 생각에 잠긴 네 사람. 가슴 아픈 이별을 지나며 삶을 돌아보는 이들의 모습이 여운을 남긴다.

오늘(22일)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14회에서는 애도의 시간을 보내는 염창희(이민기 분), 염미정, 염기정 삼 남매의 모습이 그려진다.

힘든 시기를 지나가며 삼 남매와 염제호에게는 전에 없던 변화가 찾아온다. 가족의 빈자리를 느끼는 이들의 모습은 깊은 슬픔과 함께 인생에 관한 수많은 질문들을 던질 예정이다.

여기에 팀장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염미정은 뜻하지 않은 일에 휘말리고, 어머니와 구씨를 그리워하며 하루하루를 견뎌낸다. 그런 염미정의 날들 끝에는 구씨가 있을지, 예측 불가한 이들의 이야기가 궁금증을 높인다.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4회는 오늘(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