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30 16:35 (목)
‘신과 함께 시즌2’ 소이현 “♥인교진, 아이들이 남긴 밥 먹고 삐쳤다” 억울함 토로
‘신과 함께 시즌2’ 소이현 “♥인교진, 아이들이 남긴 밥 먹고 삐쳤다” 억울함 토로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2.04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26회, 배우 소이현 출연 / 사진제공=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배우 소이현이 출연해 남편 인교진이 두 딸에게 질투를 느낀 사연을 고백했다.

오늘(4일) 방송된 채널S의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시즌2’(채널S & SM C&C STUDIO 공동제작/ 프로듀서 김수현, 연출 진선미)에 26회 게스트로 국민 호감 배우 소이현이 출연했다.

‘신과 함께 시즌2’는 4MC 신동엽, 성시경, 박선영, 이용진이 ‘푸드 마스터’로 변신해 당신의 특별한 날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메뉴를 추천하고, 함께 이야기와 맛을 나누는 맞춤형 푸드 추천 토크쇼다.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이 식단 때문에 자신에게 삐쳤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MC들에게 “만약에 아내가 아이에게는 갓 도정한 쌀로 밥을 해 주고, 아빠에게는 그냥 쌀로 밥을 해 주는 걸 알게 되면 서운하나”라고 물었다.

소이현은 “어느 날 우연히 남편이 아이들이 남긴 밥을 먹고 삐쳤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아이들은 밥이 주식이고 아빠는 밖에서도 잘 먹으니까 아이들에게 갓 도정한 쌀로 밥을 해 줬던 거다”며 아이들에게 질투하는 남편 인교진의 마음을 이해할 수 없다고 전했다.

하지만 ‘딸 바보’로 알려진 인교진은 오히려 두 딸의 사랑을 독차지한다고 말했다. 소이현은 “아이들이 나보다 아빠를 더 좋아한다”면서 그 이유와 함께 심정을 밝혔다. 이에 MC들은 크게 공감했다.

이어 소이현은 남편 인교진의 ‘부탁 시그널’도 공개했다. 그는 “남편이 무언가 부탁할 때는 초밥을 내민다”면서 “예전에는 주로 게임용품 관련 부탁이었다. 요즘에는 차를 갖고 싶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성시경은 “그건 초밥으로 안 될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밖에도 ‘무결점 피부’로 유명한 소이현은 “적당히 하면 피부에 광이 난다”면서 물광 피부 관리 비법도 소개했다. 그가 공개한 독특한 비결에 모두가 깜짝 놀랐다.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는 매주 금요일 8시에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VOD를 감상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