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1:56 (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x김소진, 오늘(28일) 과거 인연 공개 ‘이목 집중’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x김소진, 오늘(28일) 과거 인연 공개 ‘이목 집중’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1.28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5회, 김남길-김소진 / 사진제공=스튜디오S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은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것은 물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 2049 시청률은 5%를 돌파하며 금, 토요 드라마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역대급 몰입도의 괴물 드라마라는 반응이 뜨겁다.

4회까지 방송된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타인의 내면을 들여다보는 경찰 송하영(김남길 분)과 누구보다 먼저 범죄행동분석의 필요성을 느낀 경찰 국영수(진선규 분)가 대한민국 최초로 범죄행동분석팀을 만들고 프로파일링 수사 기법을 활용해 살인 사건 용의자를 특정하는 이야기를 보여줬다.

기동수사대 윤태구(김소진 분)는 범죄행동분석팀 분석을 근거로 살인 사건 진범을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송하영과 윤태구의 과거 인연이 살짝 암시됐다. 창의동 사건(5세 여아 토막살인 사건) 발생했을 때 송하영과 국영수는 담당 수사관 윤태구에게 수사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

하지만 윤태구는 거절했다. 당시 송하영, 윤태구 사이에 날카로운 신경전이 오갔다. 앞서 송하영이 윤태구와 잠시 함께 일했다고 언급한 만큼, 과거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궁금증이 높아졌다.

이런 가운데 1월 28일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5회 본방송을 앞두고 송하영과 윤태구의 과거 인연을 짐작할 수 있는 장면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 속 윤태구는 경찰 제복 차림으로 꽃다발을 든 채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며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윤태구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통해 사진 속 모습이 과거 어느 순간을 포착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송하영은 수많은 사람들 무리 속에서 윤태구를 바라보며 박수를 쳐주고 있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송하영이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과거 송하영과 윤태구가 함께 근무했을 당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송하영이 이렇게 윤태구에게 축하의 박수까지 쳤는데 다시 만났을 때 두 사람 사이에 냉랭한 기운이 감돈 이유는 무엇일까.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또 다른 살인 사건이 발생한다. 극의 배경이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으로 점프하는 가운데, 범죄행동분석팀이 어떤 살인사건과 마주하고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이 모든 것을 확인할 수 있는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5회는 1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또한 국내 최대 동영상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볼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