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08:32 (목)
‘공작도시’ 수애, 이이담 향한 승부수…이이담의 선택은
‘공작도시’ 수애, 이이담 향한 승부수…이이담의 선택은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1.12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 수애-이이담 / 사진제공=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수애가 이이담을 향한 승부수를 던진다.

오늘(12일) 방송될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극본 손세동/ 연출 전창근/ 제작 하이스토리디앤씨, JTBC스튜디오) 11회에서는 윤재희(수애 분)가 또 한 번 지략가의 면모를 발휘, 김이설(이이담 분)과 관계 재정립에 나설 조짐이다.

앞서 윤재희는 지나친 여성 편력을 가진 남편 정준혁(김강우 분)의 행태를 여러 차례 눈감아줬다. 어떻게 해서든 정준혁을 대통령 자리에 앉히려는 윤재희의 강한 열망은 그의 불륜을 덮어주기까지 이르렀다. 하지만 자신이 대표로 있는 아트스페이스진의 직원이자 신뢰하는 사람인 김이설에게까지 추파를 던져 윤재희를 참담하게 했다.

급기야 정준혁은 아내의 직장에서 뻔뻔하게 김이설에게 스킨십을 시도하는 것은 물론 윤재희에 대해 “훌륭한 사람인 건 맞지만 내 심장을 뛰게 하진 않거든”이라며 모욕적인 언사를 내뱉었다. 무엇보다 가려진 장막 뒤에서 윤재희가 이를 다 듣고 충격을 금치 못한다.

이에 더 이상 누구도 믿을 수 없어진 가운데 윤재희는 김이설을 확실한 ‘내 사람’으로 둘 수 있을지 과감한 결단을 내릴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이미 남편과 김이설에 대한 의심으로 깊은 내상을 입은 듯 가라앉은 윤재희의 눈빛이 마음을 아프게 한다. 그럼에도 그 속에서 이 사태를 어떻게든 해결하겠다는 결연한 의지가 엿보여 역시 윤재희답다는 말이 절로 나오게 만든다.

이어 시험대에 오른 김이설의 표정 역시 늘 그렇듯 감정을 예측할 순 없으나 적잖은 동요가 느껴진다. 마주보고 있지 않지만 두 사람에겐 끊어질 것처럼 팽팽한 긴장감이 에워싸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를 흥미롭게 지켜보는 서한숙(김미숙 분)의 모습이 눈에 띈다. 언제나 한 발 물러서 관망하는 태도 그대로 둘을 바라보는 서한숙의 머릿속에 흐르는 생각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누구에게도 고백하지 않은 내밀한 상처를 공유하며 가까워진 윤재희와 김이설에게 정준혁이라는 변수로 인해 새로운 국면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윤재희는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낼지 그녀가 이번에 대처할 방식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수애가 이이담에게 쏘아올린 제안의 결과는 오늘(12일) 밤 10시 JTBC 수목드라마 ‘공작도시’에서 확인 가능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