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37 (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설이나 작가X박보람 감독,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만난 건 행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설이나 작가X박보람 감독,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만난 건 행운”
  • 양용은 기자 taeji1368@naver.com
  • 승인 2022.01.11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SBS 첫 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1월 14일 첫 방송
▲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진선규-김소진 / 사진제공=스튜디오S

[뉴스포털1=양용은 기자]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제작진이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월 14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연출 박보람/제작 스튜디오S)이 첫 방송된다.

한국형 프로파일링의 태동을 그리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명의 논픽션 르포를 기반으로 한 설이나 작가의 치밀한 대본, 실력파 박보람 감독의 과감하면서도 디테일한 연출이 만나 역대급 웰메이드 범죄 심리 수사극의 탄생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김남길(송하영 역), 진선규(국영수 역), 김소진(윤태구 역) 등 막강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들의 만남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가장 중요한 기대 포인트로 꼽힌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벌써부터 ‘연기 神들의 만남’이라는 기대의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로도 세 배우는 매 장면 강력한 열연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에 설이나 작가, 박보람 감독에게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세 주인공 배우들에 대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봤다.

먼저 세 배우의 캐스팅 이유를 묻자 박보람 감독은 “내가 모았다기보다는 배우님들이 좋은 대본을 선택해 주셨다. 설이나 작가님의 밀도 있는 대본, (원작자) 권일용 교수님의 경험과 원작을 믿고 이 작품을 선택해주셨다”라고 답했다.

설이나 작가 역시 “첫 작품에서 이렇게 좋은 배우들을 만난 것은 너무 큰 행운이다”라며 배우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배우들의 캐릭터 싱크로율에 대해 설이나 작가는 “극에 등장하는 캐릭터 그 이상을 표현해 주셨기에 내게는 이들이 곧 하영이고, 영수이고, 태구이다. 물론 그 외의 인물을 연기해주신 배우님들도 마찬가지이다. 모두가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캐스팅이었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박보람 감독은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배우님 등 주요 인물이 원작 속 주인공인 권일용 교수님과 윤외출 경무관님을 직접 뵙고 인터뷰도 하고 깊은 대화를 나눴다. 김소진 배우님과 함께 그 시절 여자 형사님을 만나 인터뷰하는 시간도 가졌다. 그 시절로 가볼 수는 없지만, 그 시절 그곳에 계셨던 분들에게 많은 이야기를 듣고 그 감정을 조금이나마 느껴보려 했다. 그런 노력들이 캐릭터에 담겼다. 또 작품 속에 녹아들었다. 배우님들이 곧 캐릭터였다”라고 설명했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는 탄탄한 원작을 바탕으로 완성된 치밀한 스토리, 모티브가 된 인물이 있기에 더 현실적이고 특별한 캐릭터들이 있다. 그리고 이는 김남길, 진선규, 김소진 등 최강 배우들의 연기력과 열정, 노력을 만나 더욱 역동적으로 살아 숨 쉴 수 있게 됐다.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설이나 작가와 박보람 감독이 입을 모아 “배우들을 만난 건 행운”이라고 극찬하는 이유이다. 연기 神들의 연기 열전을 볼 수 있는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첫 방송이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은 동기 없는 살인이 급증하던 시절, 악의 정점에 선 연쇄살인범들의 마음을 치열하게 들여다봐야만 했던 대한민국 최초 프로파일러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 심리 수사극이다. 1월 14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