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1 08:31 (금)
지역사랑운동 앞장서는 경산시 석현태 신임 마곡리 이장
지역사랑운동 앞장서는 경산시 석현태 신임 마곡리 이장
  • 김동호
  • 승인 2022.01.03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시의 제일 아름다운 마을 만들기 운동 시작하는 신임 이장!
방치된 마곡저수지를 생태힐링연못으로 변화시킬 것을 강조!
마곡리를 자랑하고 있는 석현태 신임 이장

국민행복 프로그램 전문가인 국제웰빙전문가협회(http://kangsanews.kr) 협회장 김용진 행복교수는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장기화 됨으로서 사람들의 심리적 불안감은 고립과 단절 그리고 이웃에 대한 무관심으로 흐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경북 경산시 진량읍 지역민들과 함께 소소한 행복감 키우는 일에 앞장서는 행복 코디네이터 석현태 신임 이장이 있어 큰 동기 부여가 되고 있다"고 추천한다.

2022년 1월 1일부터 2년 임기의 신임 마곡리 이장으로 추대된 석현태 씨는 마곡리를 사람 살 맛 나는 동네로 만드는데 적극 앞장설 것을 다짐하고 있다. 석현태 신임 이장에 의하면 "마곡리는 경산시와 산림청에 의해 작년에 경산시에서 2개 마을만 선정된 녹색우수마을에 선정되었습니다. 마곡리에서 수년간 단 한 건의 산불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은 우리 마을주민들의 마을 사랑이 각별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마곡리 신임 이장으로서 더 행복한 마을 가꾸기에 적극 앞장설 계획입니다. 우선 경산4공단과 자인읍 중간지점 큰 도로변에 위치한 채 방치되어 있는 넓은 저수지에 경산시가 1킬로미터 정도 길이의 웰빙데크를 설치하여 우리 마을과 경산시에 활기를 불어 넣는 일에 앞장서고자 합니다. 이 일에 경산시와 관계부처가 적극 관심갖고 우선적으로 예산 배정을 해 주기를 제안합니다"고 언급했다.

석현태 이장이 이렇게 마곡리 저수지 주변 개발을 강조하는데에는 큰 이유가 있다. 노봉근 노인회장은 한국시민기자협회 전국방송취재본부장인 국제웰빙전문가협회장 김용진 교수에게 지역주민들의 가장 큰 현안을 설명했다.

석현태 신임이장과 노봉근 노인회장(좌로부터)

"우리 동네는 약 70가구가 살고 있는 자연부락인데 그 가운데 50여명이나 당장 건강문제로 고민이 대단히 많은 노인들입니다. 그런데 노인들을 위한 건강공간이 절대 부족합니다. 폭좁은 도로라서 어디 마음놓고 걸을 수 있는 공간이 없어요. 그러니 이 문제는 아주 시급한 문제입니다. 그래서 팔십 평생 내가 살면서 해결책이 이거라고 생각한게 있어요. 3개 마을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인 마곡저수지 주변을 개발해서 활용하는겁니다. 신임 이장도 이 문제를 너무 잘 알고 있듯이, 경산시장과 시의장이 앞장서서 이런 일을 해결해 주어야 해요. 우리 마을에도 점차 노인 숫자가 증가할텐데 앞으로도 계속 마당만 답답하게 걸을수는 없잖아요? 신임 이장이 마곡저수지 주변을 하루 빨리 경산시와 협의하여 우리 노인들이 언제든지 마음 편히 저수지 주변을 걸으면서 건강한 노후를 살도록 해 주면 참 좋겠어요."

석현태 이장은 마곡저수지 개발의 뚜렷한 이유를 이렇게 다시금 강조했다. 석현테 이장은 눈이 오면 마을길을 쓸고, 잡풀이 자라면 혼자 예초기를 등에 지고 혼자 마을길을 예쁘게 다듬는 등 마을사랑꾼, 마을지킴이로 노력하고 있는 경산 진량 마곡리 토박이이다. 또한 부인은 마을 살림을 열심히 앞장서는 부녀회장이기에 그의 주장에는 분명한 철학이 담겨져 있다.

마곡저수지를 힐링생태연못으로 바꾸어야 함을 강조하는 석현태 이장

"우리 마곡리는 3개반으로 자연부락이 갖추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범죄없는 마을인데다가 녹색우수마을입니다. 경산시 이미지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토박이 마을입니다. 그런데 현판 하나 달랑 붙여주고 그만입니다. 수십년전이나 지금이나 뭐 변한게 없습니다. 당장 경산 시내에 나가면 그 많은 연못들마다 예쁘게 단장하고 데크길도 만들어 주었습니다만 우리 토박이들이 조상 대대로 살고 있는 마곡리는 늘 소외되고 어둡고 도로 또한 좁고 구불구불하고 매우 위험합니다. 우리도 경산시민이거든요. 그러니 경산시에서 적극 우리마을의 방치되어 수초만 가득한 저 저수지를 예쁘게 다듬어 주시면 경산시민 모두에게 사랑받는 새로운 힐링 쉼터도 될 것입니다. 당장 우리 마을 어르신들과 주민들이 심신 단련의 운동 공간도 되겠지만 말입니다. 그러니 경산시에서 예산을 세워 마곡저수지 바닥을 긁어내고 저수지 주변으로 약 1킬로미터 구간에 튼튼한 데크를 설치하면 참 예쁜 웰빙힐링저수지로 태어날 것입니다. 예쁘고 안전한 공간에서 주민들이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을 것입니다. 마곡저수지 단장에 경산시와 경상북도가 적극 나서주기를 이장으로서 적극 제안드리는 것입니다."

한편 한국시민기자협회 전국방송취재본부장 김용진 교수는 "지역을 진정 사랑하는 마곡리 신임이장의 실질적인 제안처럼 한국시민기자협회는 시민대표들의 현장 소리를 적극 듣고 기사화하여 공론화하는데 계속 앞장설 것이다. 시민이 행복한 세상이 곧 대한민국이 행복선진국이 되는 지름길이기 때문이다. 5800여명의 시민기자가 전국에서 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한국시민기자협회 뉴스포털1은 앞으로 경산시가 녹색우수마을이라고 공식 자랑하는 마곡리를 어떻게 가꿀 것인지 지켜볼 것이다. 을씨년스럽게 수초만 가득하게 자란 방치된 도로변 연못을 어떻게 개발하고 가꾸어 정말 녹색우수마을로 자리매김하도록 정책을 추진하는지 지켜보고 후속기사를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마곡리 마을회관 앞에서 노인회장, 이장, 김용진교수(좌로부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