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2 11:43 (토)
담양농협, 수매물량 늘려 ‘쌀값 견인’
담양농협, 수매물량 늘려 ‘쌀값 견인’
  • 조복
  • 승인 2021.11.1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지급금 1포당 6만5천원에 희망물량 4만여포 수매
타 농협·정미소도 선지급금 인상…투매조짐 일거 해소

담양농협이 올해 생산된 쌀에 대한 자체수매가격 우선지급금을 401포당 65천원을 지급하고 농가들의 희망물량을 모두 사들이는 등 관내 쌀값유지를 견인하고 있다.

담양농협은 풍년으로 쌀값하락을 우려한 쌀농가들이 시중 정미소에서 58천원의 선지급금을 받고 투매하려는 조짐마저 일자 과감한 가격인상과 함께 담양농협으로 출하를 원하는 농가들의 쌀을 모두 받아들이는 결단을 내렸다.

사실상 쌀값인상과 다름없는 담양농협의 용기 있는 결정에 농가들의 호응이 이어져 담양농협은 지난해 18천포의 2배가 넘는 4만여포의 쌀을 사들였다.

다른 지역농협들도 우선지급금을 높이는 행렬에 동참하고, 일반 정미소들도 무려 5천원을 인상한 63천원을 우선 지급하게 되면서 담양쌀값은 최소 63천원을 유지하게 됐다.

자연스럽게 농가들의 투매현상도 점차 수그러들었다.

담양농협은 수매 쌀을 금성RPC나 다른 지역 RPC, 도정공장 등에 판매할 계획이지만 자칫 최종 쌀값이 65천원에 미치지 못하면 그 차액분 만큼의 손해를 고스란히 감당해야 한다.

이에 대해 담양농협은 조합원들이 애써 생산한 쌀의 가격을 유지해주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손해는 기꺼이 감수하고 다른 부문에서 이익을 얻어 충당한다는 방침이다.

김범진 조합장은 “1포당 1천원의 손해가 발생한다 해도 그 총액은 4천만원으로 다른 분야에서 얼마든지 메울 수 있다고 생각해 우선지급금을 인상하게 됐다조합원의 이익을 위해 최선을 다하며 농협본분에 충실한 담양농협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들과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담양자치신문 김정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