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21:29 (월)
IBM, 127큐비트 양자 프로세서 공개
IBM, 127큐비트 양자 프로세서 공개
  • 정경일기자/jkl018@naver.com
  • 승인 2021.11.18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7큐비트 IBM 퀀텀 프로세서, 혁신적인 패키징 기술과 함께 최초 공개
양자 시스템 성능 강화하기 위한 업계 선도적 로드맵 달성
미래 양자 프로세서 탑재할 차세대 양자 시스템 ‘IBM 퀀텀 시스템 투(Two)’ 디자인 선 공개

[뉴스포털1=정경일기자]IBM은 양자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및 에코시스템에서 거둔 주요 성과를 소개하는 연례행사인 IBM 퀀텀 서밋 2021(IBM Quantum Summit)을 개최하고, 127퀀텀 비트(큐비트)의 새로운 ‘이글(Eagle)’ 프로세서를 17일 발표했다.
이글 프로세서는 양자 물리학 기반 기기들의 엄청난 컴퓨팅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획기적인 성과로, 양자 하드웨어가 전통적인 컴퓨터로는 완벽하게 구현할 수 없는 양자 회로(Quantum Circuits)*를 실행할 수 있는 단계에 도달했음을 나타낸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 IBM은 차세대 양자 시스템인 IBM 퀀텀 시스템 투(IBM Quantum System Two)에 관한 계획도 미리 선보였다.

IBM이 공개한 ‘이글(Eagle)’ 프로세서=@사진제공
IBM이 공개한 ‘이글(Eagle)’ 프로세서=@사진제공

양자 컴퓨팅은 원자보다 작은 수준에서 물질의 근본적인 양자 특성을 활용해 컴퓨팅 성능을 크게 향상할 가능성을 제공한다. IBM은 최근 양자 하드웨어를 발전시켜 양자 시스템이 기존 컴퓨터의 성능을 뛰어넘는 퀀텀 어드밴티지(Quantum Advantage)에 도달할 수 있는 양자 컴퓨팅을 위한 세부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글 프로세서는 이 로드맵의 최신 단계이다.
IBM은 양자 컴퓨팅 하드웨어의 발전 상황을 양자의 크기, 품질 및 속도의 세 가지 성능 속성을 통해 측정한다. 양자의 크기는 양자 프로세서의 큐비트 수로 측정되며, 실행할 수 있는 양자 회로의 크기를 결정한다. 양자의 질은 양자 볼륨(Quantum Volume)으로 측정되며, 실제 하드웨어에서 양자 회로가 얼마나 정확하게 실행되는지를 나타낸다. 속도는 IBM이 최근(2021년 11월) 발표한 새로운 단위인 CLOPS (Circuit Layer Operations Per Second·초당 회로 레이어 연산)로 측정되며, 많은 수의 양자 회로로 구성된 실제 연산을 실행할 가능성을 나타낸다.


2019년 공개한 27큐비트의 ‘팔콘(Falcon)’, 2020년 65큐비트의 ‘허밍버드(Hummingbird)’ 프로세서에 이어 이번에 발표된 이글 프로세서는 100개 이상의 연결된 가용 큐비트를 가진 IBM 최초의 양자 프로세서이다. IBM 연구팀은 오류를 줄인 큐비트 배열 디자인이나 필수 구성 요소의 수를 줄인 아키텍처와 같이 기존 양자 프로세서를 연구하면서 확보한 혁신적인 기술들을 기반으로 이글 프로세서를 설계했다. 이글 프로세서에 활용된 새로운 기술들은 큐비트를 단일 레이어 상에 유지하면서 프로세서 내의 여러 물리적 레벨에 배치된 배선을 제어함으로써, 큐비트 수를 많이 증가시킬 수 있었다.

큐비트 수가 증가하면 사용자는 한 차원 높은 수준의 복잡한 문제를 탐구하기 위한 실험이나 애플리케이션 실행이 가능해진다. 예를 들어 에너지 분야에서 신약 개발까지 여러 분야에서 사용되는 새로운 분자와 물질의 모델링 작업이나 머신 러닝 최적화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이글은 전통적인 컴퓨터로는 완벽히 구현할 수 없는 성능을 제공하는 양자 상태를 가진 IBM 최초의 양자 프로세서이다. 실제로 127큐비트 프로세서의 상태를 일반적인 비트로 나타내기 위해서는 전 세계 약 75억 이상의 인구를 구성한 원자의 숫자를 모두 합한 것보다 더 많은 숫자가 필요하다.

IBM 수석 부사장이자 리서치 수장인 다리오 길(Dario Gil) 박사는 “17일 공개한 이글 프로세서는 양자 컴퓨터가 유용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일반 컴퓨터를 능가하는 시대로 가는 데 있어 중요한 이정표”라며 “양자 컴퓨팅은 거의 모든 분야를 변화시킬 힘을 가지고 있으므로, 우리 시대의 가장 큰 난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이것이 IBM이 양자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디자인을 빠르게 발전시키고, 양자 컴퓨팅과 일반 컴퓨팅의 워크로드가 서로 보완할 방법을 구축하며, 양자 산업의 성장에 필요한 글로벌 에코시스템을 조성하고자 지속해서 노력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최초의 이글 프로세서는 IBM 퀀텀 네트워크(IBM Quantum Network)의 일부 회원사 대상으로 IBM 클라우드 상의 시범 시스템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이글 프로세서에 대한 자세한 기술적 설명은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 IBM은 세계 최초 통합 양자 컴퓨팅 시스템인 ‘IBM 퀀텀 시스템 원(One)’을 공개했다. 이후 IBM은 클라우드 기반 IBM 퀀텀 서비스의 토대로서 해당 시스템을 미국은 물론, 독일 최고의 과학 연구 기관인 프라운호퍼 게젤샤프트(Fraunhofer Gesellschaft)와 일본 도쿄 대학에 배치하고,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Cleveland Clinic)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연세대학교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IBM 퀀텀 시스템을 국내에 처음으로 설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IBM이 양자 프로세서를 계속 발전시켜감에 따라 IBM 퀀텀 시스템 원의 인프라도 발전해 갈 것으로 예상된다. IBM 퀀텀 시스템 투는 IBM이 향후에 발표할 433큐비트 및 1121큐비트 프로세서로 작동하도록 설계됐다.

IBM 펠로우 겸 양자 컴퓨팅 부문 부사장인 제이 감베타(Jay Gambetta) 박사는 “IBM 퀀텀 시스템 투는 시스템 인프라의 모듈화와 유연성이 지속적인 발전의 핵심이 될 양자 컴퓨팅 데이터 센터의 미래를 엿볼 기회를 제공한다”며 “시스템 투는 다양한 기술에서 새로운 혁신을 끌어내는 IBM의 오랜 전통을 양자 컴퓨팅과 고전 컴퓨팅에서 구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BM 퀀텀 시스템 투의 핵심은 모듈화 개념이다. IBM이 하드웨어 로드맵에 맞춰 큐비트 수가 많이 늘어난 프로세서를 개발함에 따라 제어 하드웨어가 유연성과 확장에 필요한 리소스를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리소스에는 사용자가 큐비트를 다룰 수 있는 제어용 전자 장치와 양자 성질이 나타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낮은 온도에서 큐비트를 유지하는 극저온 냉각이 포함된다.

IBM 퀀텀 시스템 투는 확장할 수 있는 차세대 큐비트 제어용 전자 장치를 고집적 극저온 부품과 통합하고 케이블로 연결하게 될 것이다. 또한, IBM 퀀텀 시스템 투는 블루포스(BlueFors)와 함께 설계한 새로운 극저온 플랫폼을 선보이는데, 이는 대형 프로세서에 필요한 지원 하드웨어 공간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엔지니어가 쉽게 하드웨어에 접근해 다룰 수 있도록 설계된 새롭고 혁신적인 구조로 돼 있다.

더불어, 새로운 디자인은 더욱더 큰 극저온 공유 작업 공간을 위해 여러 개의 퀀텀 시스템을 연결할 가능성을 제공함으로써 다중 양자 프로세서를 연결할 수 있는 잠재력을 선보였다. IBM 퀀텀 시스템 투의 프로토타입은 2023년 가동될 예정이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제공된다.
IBM의 향후 계획과 의도에 대한 진술은 사전 고지 없이 변경 또는 철회될 수 있으며, 목표와 목적만을 나타낸다.
* 양자 회로는 양자 컴퓨팅의 기본 연산 단위로 양자 게이트 및 수치에 따라 큐비트를 배열한 것으로, 양자 프로세서가 보유하는 큐비트가 많을수록 더 복잡하고 가치 있는 양자 회로를 실행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