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전 선도하는 광주 건국·양산·신용 발전포럼
지역발전 선도하는 광주 건국·양산·신용 발전포럼
  • 고도연
  • 승인 2021.11.05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제 해결 노력 통해 큰 주민 호응 얻어

건국·양산·신용발전포럼(상임대표 허석진)이 지역의 현안과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어 주목 받고있다.

‘지역의 문화를 계승하고 현안과 문제해결을 통해 더 살기 좋은 지역으로 발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광주 북구 건국동·양산동·신용동지역 주민들 30여명이 지난 8월 결성한 이 단체는 그동안 회원이 꾸준히 늘어 현재 70여명 가까이 활동하고 있는 중이다.

신용동 상가 주변의 고질적인 주차문제, 건국동지역 농가의 숙원인 ‘농민수당 도입’. 북광주농협 본점에서 용두마을로 이어지는 도로의 교통체증문제 등을 이슈화 해 광주시에 해결책을 촉구하는 등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신용동 지역의 상가는 주차의 어려움으로 인해 상가 활성화가 안 되고 있고 건국동 농가는 인근 담양 장성농가보다 도시지역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각종 지원과 혜택에서 불이익이 받아 상대적 박탈감이 큰 것이 현실이다. 농민수당만 하더라도 전남은 이미 시행하고 있지만 광주는 아직 논의조차 제대로 안 되고 있다.

허석진 상임대표

건국·양산·신용발전포럼의 허석진 상임대표는 “건국 양산 신용동은 도·농복합지역으로 북구에서도 발전 속도가 빠르고 이에 걸맞게 인구도 많이 늘어나고 있어 해결해야 할 현안도 많다”며 “세미나 개최 등 지속적인 문제해결 노력을 통해 지역발전을 선도해가는 포럼이 되겠다”고 밝혔다.

포럼은 앞으로도 양산동 양산호수공원의 랜드마크화, 건국동·양산동·신용동을 하나로 묶는 역사문화관광벨트화, 영산강변 환경생태공간 조성 등으로 활동 보폭을 넓힐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