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0 20:53 (목)
백선기 칠곡군수 취임 10주년...‘재정파탄 위기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 이끌어’
백선기 칠곡군수 취임 10주년...‘재정파탄 위기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 이끌어’
  • 김을규 기자
  • 승인 2021.10.3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지난 27일 취임 10주년을 맞아 거창한 기념행사 대신 민생 현장을 돌아보고 지난 10년간의 소회와 남은 임기 군정 추진 방향에 대해 밝혔다.

백선기 군수는 지난 2011년 10월 재선거로 당선되어 칠곡군 최초로 3선 군수에 이름을 올리는 영광을 차지했다.

백 군수는 이날 기념식 대신에 이른 아침부터 음식물 쓰레기 수거, 기자실 방문, 사랑의 도시락 배달, 행복마을 현판식 등의 바쁜 일정을 소화하며 민생과 현안사업을 챙겼다.

그는“처음 칠곡군수에 도전했을 당시부터 오늘 이 자리에 오기까지 군민과 함께 한 순간이 떠올라 가슴 벅차다”며“10년이라는 세월 동안 저의 진심과 노력을 알아주시고, 함께 응원해주신 여러분 덕분에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또 “굳은 각오와 다짐이 군정에 녹아 달콤한 성과로 결실을 맺기도 했고, 아직 여물지 않은 열매들이 내일을 기다리고 있다”며 “남은 임기 동안 더욱 열심히 뛰고, 더욱 활발히 군민과 소통해 밝은 칠곡의 미래를 위한 기반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백 군수는 2011년 취임 당시 자신의 기득권부터 내려놓고 강도 높은 개혁을 추진하고 발로 뛰어다니는 세일즈 행정을 통해 정부예산을 확보했다.

특히 전국 채무 1위였던 칠곡군을 고질 체납세 징수, 낭비성 예산 감축, 행사 경비 절감, 선심성 보조금 관리강화 등을 통해 일반채무 제로 도시로 변화시켰다.

또 지역민의 다양성에서 오는 불협화음을 군민 대통합 위원회를 통해 하나의 목소리로 순화시켜 계층 간 화합을 이끌어 냈다.

뿐만 아니라 자연과 생태·호국과 평화·역사와 문화·예술 관람과 체험을 한 곳에서 할 수 있는 3㎢ 규모의 메머드급 복합 관광단지‘칠곡U자형관광벨트’를 완성하고 칠곡군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국의 도시로 자리매김하게 했다.

이밖에도 ▲고품격 문화ㆍ관광도시 조성 ▲사람중심, 생명중심의 안전도시 구축 ▲친환경·6차산업 중심의 부자농촌 건설 ▲대한민국 최고의 인문학ㆍ나눔도시 조성 ▲경쟁력 있는 도시인프라 구축 등의 수많은 성과를 거두며, 칠곡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백 군수는 10년간의 소회를 밝힌 뒤 남은 임기 동안 아직 완성되지 못한 주요 현안사업의 성과를 창출하고, 민생 안정과 위대한 칠곡 완성을 위해 전력투구 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민선7기 4년차를 맞아 지역경제 살리기, 민생안정, 원활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접종 등의 3대 분야에 행정역량을 집중해 민생 안정과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한다”며“지속가능한 칠곡을 위해 변함없는 관심과 애정, 아낌없는 성원과 협조를 보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