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4 21:29 (월)
신용보증기금, 코로나19 피해기업 등 지원 위해 10월 P-CBO 5천 7백억원 발행
신용보증기금, 코로나19 피해기업 등 지원 위해 10월 P-CBO 5천 7백억원 발행
  • 김을규 기자
  • 승인 2021.10.30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의 원활한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해 이달 5천 7백억원 규모의 P-CBO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발행을 통해 총 296개 중소·중견기업에 4천 5백억원 규모의 신규 자금 및 1천 2백억원 규모의 차환 자금을 지원한다.

신보의 P-CBO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 제도이다. 대·중견기업은 회사채 등급 BB- 이상, 중소기업의 경우 신보 내부평가등급 기준 K9(CPA 감사보고서 보유기업은 K10)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한다.

코로나19 피해기업의 원활한 지원을 위해 올해는 예년과 달리 1월부터 발행을 시작했으며, 이달까지 565개 중소기업과 141개 대·중견기업에 총 4조원을 지원하여 금년도 신규 공급계획의 97% 이상을 달성함으로써 정책목표 추진을 순조롭게 이어가고 있다.

신보 관계자는 “최근 금리인상 등 회사채 시장의 불안요인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향후 경제상황 변화에 대비하기 위한 기업들의 P-CBO보증 문의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며, “기업들의 자금수요 상황을 적극 반영하여 코로나19 피해기업들이 경영위기를 빠르게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