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소방서, 소화기 사용으로 차량화재 및 캠핑장화재 피해 최소화
양주소방서, 소화기 사용으로 차량화재 및 캠핑장화재 피해 최소화
  • 한찬우 기자
  • 승인 2021.10.19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소방서(서장 박미상)는 지난 18일 발생한 두 건의 화재에서 소화기를 사용해 화재에 진화 했다고 밝혔다.

18일 오전 850분 경 광사동에서 소형 화물차 적재함에 담배꽁초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차량 적재함에는 폐원단이 가득 실려있어 자칫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뻔 했다. 하지만 목격자의 적극적인 신고와 운전자가 신속하게 소화기로 초기진화해서 큰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캠핑장화재 현장.   사진제공//양주소방서
캠핑장화재 현장.    사진제공//양주소방서
화물차차량 화재 현장      사진제공 //양주소방서
화물차차량 화재 현장     사진제공 //양주소방서

그리고 같은날 오전 910분 경 광적면 소재 캠핑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화로대세척장 옆으로 캠핑장 이용객이 숯을 버린 용기 안에서 착화 발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주변 이용객들이 화재 사실을 빠르게 알아차리고 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화기를 사용해 초기진화하여 더 큰 사고를 막았다.

박미상 양주소방서장은 날씨가 점점 건조해짐에 따라 화재위험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화재예방에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주택용 소화기, 차량용 소화기등을 꼭 근처에 비치에 두고 비상시에 사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