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드 코로나 시대 국민정신건강 행복 전문가 신규 육성
위드 코로나 시대 국민정신건강 행복 전문가 신규 육성
  • 김동호
  • 승인 2021.10.12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에 등록된 행복 코디네이터 전문가 탄생!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는 국민정신건강과 웰빙라이프 멘토링!
정식으로 임명장을 받은 행복 코디네이터 신임 책임교수들

국민행복감 증진을 위해 20여년간 한 길을 달려온 행복 프로그램의 메카 국제웰빙전문가협회(http://kangsanews.kr)는 지난 11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재단법인 청소년행복재단(사무총장 윤용범 행코 책임교수) 교육장에서 지난 수개월동안 온라인 학습과정(자격과정, 심화과정)을 수료한 신임 행복 코디네이터 책임교수를 대상으로 면대면 교육을 실시했다고 협회 사무총장 김동호 행코 책임교수는 언론에 소개했다. 행복 코디네이터는 국내외 최초로 한국직업능력연구원에 2013-0880호로 등록된 미래 신직업 자격이다.

이날 교육은 대학교 철학교수 출신인 행복 코디네이터 창시자 김용진 행복교수의 면대면 교육으로 4시간 동안 진행되었으며 선배 행코 책임교수 일부가 대표로 참석하여 신임 책임교수들의 비전도 듣고 축하하는 시간도 가졌다. 행복 코디네이터 대외협력위원장 국민대 범대진 박사는 "행코 책임교수님들 면면을 살펴보면 모두 장점이 많은 경륜가들이다. 그러나 자칫 타인에게 불행감을 안겨주지 않도록 늘 겸허한 자세로 배우고 소통하며, 동료 책임교수들과의 모임에 적극 겸손히 협력하는 동지애를 꾸준히 발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주도에서 참석하여 축하인사를 하는 오순금 행코 책임교수

또한 옳고바른마음총연합회 원장 구호원 행코 책임교수, 서귀포시청 국장으로 퇴직한 오순금 행코 책임교수, 주)화진화장품 전무이사 출신인 박서영 행코 책임교수가 선배 행코 책임교수로 이날 시종일관 자리를 같이 했다. 특히 박서영 책임교수는 "행복 코디네이터는 무엇보다도 철저히 자기관리를 잘 해야 한다. 그리고 3가지 향기가 몸에 익어야 한다. 절제되고 품격있는 언어를 구사하는 언어의 향기, 주변사람에게 감동을 주는 행동의 향기, 예쁜 마음으로 상대를 대하는 마음의 향기, 이렇게 3가지 향기를 유지하며 살아간다면 베풀며 존경받으며 살아가는 행코 책임교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선배 책임교수로서 축하인사를 나누었다.

국제웰빙전문가협회의 인재개발원인 국제웰빙대 온라인 학습과정을 수료한 자들은 71호 옳고바른마음총연합회 이정인 사무총장, 72호 아주대학교 글로벌미래교육원 이종덕 주임교수, 73호 스마트라이프함성 임홍빈 대표, 74호 주)한인성명상원 대표 이은정 박사, 75호 대학가요제 수상자 박미란 가수, 76호 사)활기풍수지리연구원 원장 임주완 박사, 77호 세계복음화협의회 대표회장 전옥란 박사, 78호 경기대학교 겸임교수 겸 한국강사문인협회 연수원장 정병식 박사, 79호 소방안전강사 및 행복강사로 널리 활동중인 이상덕 예비책임교수이다. 이들 중에서 이날 최종 면대면 교육을 마친 이정인 교수, 이종덕 교수, 임주완 박사, 정병식 박사, 이상덕 강사에게는 협회장이 직접 행복 코디네이터 책임교수 임명장과 자격증을 공식 수여했다. 행코 책임교수들이 취득한 자격증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에 등록된 행복지도사, 행복교육사, 행복상담사, 그리고 행복 코디네이터 인턴과 준전문가 자격증이다.

신임 행코 책임교수로서 비전과 소감을 소개하는 이정인 행코 책임교수

한편 국제웰빙전문가협회는 21세기 위드 코로나 시대상황에서 국민정신건강과 웰빙라이프에 큰 도움을 주는 강의전문가와 교육전문가, 상담가 등 행복멘토가 많이 필요한 상황을 예견하고 행코 책임교수 1천명을 선발하여 정예화 할 계획이다. 그동안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잠시 중단하였던 행코 책임교수들의 모임을 매달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행복인문학에 대한 심화학습 및 강의 시연과 발표, 성공적인 책임교수의 모범 활동상황에 대한 노하우 공개와 시대상황 분석 및 수퍼비전 공유, 책임교수들의 소통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러한 일에 관심이 있는 인생이모작 계획자는 협회로 문의하고 상담을 하면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