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토리, 출판사가 필요한 서비스 한 곳에 모은 ‘북토리Expert’ 출시
북토리, 출판사가 필요한 서비스 한 곳에 모은 ‘북토리Expert’ 출시
  • 장호진기자 3003sn@hanmail.net
  • 승인 2021.09.2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속 출판사 지원, “절감되는 인쇄 비용 직접 확인하세요

[뉴스포털1=장호진기자]한국학술정보의 종합 인쇄 브랜드 ‘북토리’가 출판사에 필요한 서비스를 한 곳에 모은 ‘북토리Expert’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북토리Expert 서비스는 인쇄부터 마케팅, 번역까지 책 제작에 필요한 모든 출판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출판사는 최적의 인쇄 제작 사양을 추천받을 수 있다. 원하는 책 사이즈를 입력하면 북토리Expert가 적합한 종이 규격과 인쇄 1면에 배열할 수 있는 최대 페이지 수를 자동으로 계산해 알려준다. 이에 동일한 제작 사양을 기준으로 인쇄하면 지금까지 인쇄한 금액과 비교할 수 있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북토리Expert 사용 시 제작 비용이 낮아지는 이유는 주문·제작한 특별 사이즈 종이로 인쇄하기 때문이다. 종이 1장에 인쇄하고자 하는 페이지를 최대 배열하면 종이 사용량이 줄어 제작비가 자연스레 낮아지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북토리는 전국 1만5000여 개 도서관을 대상으로 ‘출판 마케팅’을 지원할 계획이다. 해당 서비스를 통해 출판사는 도서관의 도서 보유 현황 자료를 확인할 수 있어 신간 도서 보유 여부 및 홍보 등 다양한 정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북토리는 네이버 파파고 기반의 인공지능(AI) 일본어 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체 개발한 프로그램을 활용해 일본어 인디자인 형식의 도서 파일을 한국어 인디자인 번역 파일로 자동 생성해 편집·교정 작업의 번거로움을 대폭 줄였다.

북토리 담당자는 “국립 도서관뿐만 아니라 초·중·고·대학 도서관, 전문 도서관, 작은 도서관 등 도서관의 인프라가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며 “북토리Expert를 도서관 타깃의 출판 유통 플랫폼으로 활용하면 판매 채널을 다각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상황 속 오프라인 서점 이용 고객이 줄어들어 어려운 시기를 맞은 출판사에 북토리Expert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출판사와 인쇄소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비스와 관련해 보다 더 자세한 내용은 북토리 홈페이지 또는 출판사 플랫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학술정보는 학술정보의 디지털화를 목표로 1992년 설립됐다. 국내 최초의 학술정보 원문 검색 시스템 KISS (Korean studies Information Service System)를 론칭, 국내 1200여 학회의 3200여 개 학회지, 120만 건의 학술논문을 데이터베이스화했다. 또한 BOOK과 FACTORY의 두 단어를 결합한 이름의 종합 인쇄 브랜드 북토리를 론칭했다. 북토리는 고객이 원하는 형태의 인쇄물을 제작할 수 있도록 온라인 맞춤 주문 인쇄 서비스를 제공한다. 최신 디지털 및 오프셋 인쇄 장비를 도입해 도서뿐만 아니라 논문, 저널, 브로슈어, 매뉴얼 등 다양한 인쇄물을 제작하고 있다. CMS (컬러 매니지먼트 시스템) 도입 및 G7 Master 등 다수의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인쇄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외에도 스탑북, 카드큐, 페이퍼서치, 이담북스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북토리Expert 메인 페이지=사진제공장호진기자3003sn@hanmail.net
북토리Expert 메인 페이지=사진제공장호진기자3003sn@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