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트윈’ 활성화하려면 데이터 표준화와 거버넌스 구축 시급해”
“‘디지털 트윈’ 활성화하려면 데이터 표준화와 거버넌스 구축 시급해”
  • 손명훈
  • 승인 2020.11.2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X·국토부 주최 ‘2020 공간정보포럼’ 전문가 포럼서 제기

 

‘디지털트윈’을 활성화하려면 데이터 표준화와 데이터 거버넌스 구축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김정렬·LX)가 마련한‘2020 공간정보포럼’(19~20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 전문가 토론에서 공공·민간 전문가들은 ‘한국판 뉴딜’에 앞서 데이터 표준화 체계를 마련하고 거버넌스 구축이 필요하다는 데 목소리를 높였다. 

박소아 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기업 바이브컴퍼니 센터장은 “최근에 정부 다부처가 추진하는 지하공동구 연구사업에 참여하면서 첫 질문이 ‘데이터 표준을 무엇으로 할까’였다”면서 “하지만 지금까지 데이터 표준에 대한 의사결정이 이뤄지지 않는 게 현실”이라며 데이터 거버넌스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혜주 전 KT 빅데이터 사업지원단 상무는 “정부가 시범사업만 하다가 끝내는 경우가 너무 많다”며 “작은 규모라도 디지털트윈을 실제로 적용해 그것을 통해 어떤 성과를 보여줄 수 있는지 작은 성공 케이스를 만들어내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민 한컴라이프케어 이사는 “디지털트윈이 지속 가능한 모델이 되려면 다양한 비즈니스 생태계를 아우르고 가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혜주 전 상무도 정부의 지속 가능한 과감한 투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박수아 센터장은 “대한민국은 프로세스 행정이라 룰을 정하면 업계는 따라갈 수밖에 없다”면서 “한 번의 시범사업과 한 번의 기술검증에서 끝내지 말고 지속 가능한 모델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을 모아내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며 그것이 지속 가능한 상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김택진 공간정보본부장은 “독일의 철학자 칼 야스퍼스가 13~14세기 유럽의 과학기술이 발전하게 된 이유를 서로 다름을 이해하고 이종간 융합을 시도했다는 데서 찾았다”며 “디지털트윈도 서로 협업할 수 있는 기민한 거버넌스를 만들고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서비스를 발굴하여 명확한 성공 모델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는 LX가 전주시와 구축 중인‘디지털트윈 전주 행정모델’이 구현되기까지 데이터 구축·가공·융합부터 행정서비스 모델로 구현하는 전 과정의 기술을 전시·시연해 디지털트윈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는 평가를 얻었다.

이날 포럼에는 LX 김정렬 사장을 비롯해 김흥진 국토부 주택토지실 실장, 박경열 공간정보산업협동조합장, 김석종 공간정보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디지털트윈 관련 기술 및 산업계 동향에 관한 의견을 청취했다.

김정렬 LX 사장은 “‘디지털트윈’으로 신산업을 창출하기 위한 민간과 공공의 상생·협력 채널이 마련됐다”며 “LX는 전주시와 구축 중인‘디지털트윈 실증모델’을 보완·확대하여 ‘한국형뉴딜 모델’로 안착시키고 이를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시키는 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