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골프 제전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최고의 골프 제전 [제네시스 챔피언십] 개최
  • 김길호
  • 승인 2020.10.07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고의 골프 제전 [제네시스 챔피언십]포스터[사진=KPGA제공]
대한민국 최고의 골프 제전 [제네시스 챔피언십]포스터[사진=KPGA제공]

[스포츠=김길호기자]

코리안투어 최고 상금 규모의 ‘제네시스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우승상금 3억원)’이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인천 연수구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 어반, 링크스 코스(파72. 7,350야드)에서 펼쳐진다.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회전경[사진=KPGA제공]
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대회전경[사진=KPGA제공]

김승혁은 2017년 대회에서 1라운드부터 최종라운드까지 선두를 빼앗기지 않으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김승혁 이후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자는 탄생하지 않고 있다.

초대 챔피언 김승혁[사진=KPGA제공]
제네시스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 김승혁[사진=KPGA제공]

 

이태희는 “큰 의미가 있는 대회다. 2018년 대회서 우승을 거두며 2년간의 슬럼프에서 벗어났고 이후 매 시즌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제네시스 챔피언십’은 선수라면 우승하고 싶은 대회인 만큼 목표는 우승”이라는 출사표를 던졌다.

 

2018년 우승자 김태희[사진=KPGA제공]
2018년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이태희[사진=KPGA제공]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1위는 김한별(24.골프존)이다. 2,975포인트를 쌓은 김한별은 ‘헤지스골프 KPGA오픈 with 일동레이크골프클럽’과 ‘제36회 신한동해오픈’에서 2개 대  회 연속 우승을 거두며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으며 시즌3승에 도전한다.

 

시즌 3승에 도전하는 김한별[사진=KPGA제공]
시즌 3승에 도전하는 김한별[사진=KPGA제공]

 

지난 달 27일 종료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연장 4차전 끝에 환상적인 샷이글로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한 이창우의 KPGA 코리안투어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에도 관심이 쏠린다.

 

두개대회 연속우승을 도전하는 이창우[사진=KPGA제공]
두개대회 연속우승을 도전하는 이창우[사진=KPGA제공]

 

잭 니클라우스 골프 클럽 코리아는 국내 최고의 토너먼트 코스이며, 치밀한 코스 매니지먼트를 세우고 드라이버부터 아이언, 퍼터까지 모든 클럽을 잘 이용해 고도의 집중력과 인내심으로 난코스를 이겨내는 선수만이 좋은 스코어를 기록할 것”이라며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는 남자 선수들의 진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대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회 코스의 기준 타수는 지난해와 같은 파72다. 전장은 84야드 줄었지만 러프 길이와 그린 스피드가 이번 대회의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페어웨이와 티잉 그라운드, 그린의 잔디 길이는 각각 10mm와 8mm, 2.6mm이고 A구역 러프는 60mm, B구역 러프는 120mm까지 길렀다. 대회 기간 중에는 핀 위치를 까다롭게 설정하고 그린 스피드는 평균 3.5m로 설정할 계획이며 “양잔디의 경우 길이가 60mm 이상 되면 공을 받아주지 못하고 잔디 속으로 잠긴다. 공이 러프에 빠지면 선수들이 쉽게 공을 찾아낼 수 없고 샷을 하기도 힘들 것”이라며 “현재 습도가 낮아 그린의 경도가 단단하다. 그린 크기도 다른 골프장에 비해 작아 그린 주변 및 그린 위에서의 플레이가 가장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회가 펼쳐지는 잭니크라우스 골프장 전경[사진=KPGA제공]
대회가 펼쳐지는 잭니클라우스 골프장 전경[사진=KPGA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