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원 도의원 ‘전남관광, 영상산업 연계’제안
박종원 도의원 ‘전남관광, 영상산업 연계’제안
  • 장광호
  • 승인 2020.06.2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광상품화 및 지역경제·홍보효과 기대

지역구 박종원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담양1)이 전남관광 6천만 시대를 견인하기 위해서는 전남 곳곳의 영상촬영지를 관광코스로 활용하는 등 관광 상품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전남 관광산업의 새로운 부흥을 위해 영상산업과 연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박종원 의원에 따르면, 2018년 전남영상위원회 결산 결과 전남에서 영상촬영이 이뤄진 로케이션 지원작품이 총 76편에 달하며, 이 중에서 영화 등 장편극이 62%, TV드라마는 18%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정기간 동안 전남에서 촬영을 마친 영상작품이 천만관객을 달성한 영화 <극한직업> 등을 포함해 20여 편에 이르고, 영상촬영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등 전남이 영상촬영지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박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쇠퇴일로를 걷고 있는 영화산업이 지난 5월 들어 기지개를 켜고 있는 만큼 ‘청정 전남’ 이미지를 활용한 지역 영상촬영의 적극적인 유치 활동을 주문했다.
박종원 의원은 “영상산업을 전남 관광자원의 발굴과 확장에 따른 전남형 관광산업으로 연계해 지역 홍보와 경제적 파급효과를 불러일으키는 선순환구조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위해 전남문화관광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전남 관광 TV’ 등을 활용한 체계적인 바이럴 마케팅을 펼칠 것을 요구했다.

또 “현재, 전남도에서 지원하고 있는 영상촬영 인센티브를 보다 확대하고 지역 관광단체나 관련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모색해야 한다”며, “전남은 천혜의 자연자원을 지닌 기회의 땅으로서 영상촬영지에 대한 수요가 갈수록 증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박종원 의원은 지난 제340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전남 영산산업 진흥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과 지원, 그리고 전라남도 영상육성협의회 설치 등에 관한 내용을 신설해 '전라남도 영상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유상민 전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