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군사독재 "포천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
경기도 군사독재 "포천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
  • 고성중 기자
  • 승인 2020.05.19 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포천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
경기도 "포천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

국도 43호선의 기념비에는 전두환 친필 글씨로 '호국로(護國路)'가 새겨져 있다. 경기도 시민단체들이 "포천 '전두환 공덕비' 철거하라"는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5·18 민주화운동기념일인 18일 경기 포천시 소흘읍 국도 43호선 축석고개에서 경기북부지역 진보단체 및 정당, 5·18 민중항쟁 경기기념행사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고 전두환 글씨 비석 철거를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수년 동안 전두환 공덕비 철거를 촉구하는 목소리에 대해 공직자들은 반대 측 민원이 있다는 핑계를 대며 귀를 닫고, 철거 대신 이전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포천시와 시의회는 당장 예산을 편성하고 철거를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관계자는 "이 공덕비는 단순한 바윗덩어리가 아니라 군사독재 잔존세력의 상징과도 같다"며 "비석 철거 촉구 운동은 5·18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방해하는 세력에 대한 규탄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