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구입 가능 신분증에서 빠진 청소년증”
“마스크 구입 가능 신분증에서 빠진 청소년증”
  • 이영일 칼럼니스트
  • 승인 2020.03.08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마스크 구입 절차 및 구매 한도’에 청소년증 빠지자 비판 일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공적마스크 구입 절차 및 구매 한도’에 청소년증이 빠져 안내되자 청소년 지도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미성년자가 마스크를 구입할 때는 본인이 직접 여권을 지참하거나 학생증과 함께 주민등록등본을 함께 제시하도록 하고 있는데, 이 청소년증은 신분증 종류에서 빠져 있는 것. 이 조치로 실제 현장에서는 미성년자가 청소년증으로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는 지역과 없는 지역으로 나뉘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청소년증은 만9세부터 만 19세까지의 청소년에게 발급되며 교통카드 기능과 각종 할인, 일반 결제가 가능한 공적 신분증이다. 하지만 대다수 청소년들은 학생증만 사용하고 청소년증은 학교에 다니지 않는 청소년들이 이용한다는 부정적 이미지 때문에 발급율은 지자체마다 2%미만을 밑돌아 그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되어 왔다.

식품위약품안전처 공적 마스크 안내문에 청소년증이 제외되자 ‘국가에서 만든 신분증으로 마스크 하나 못 사는 신분증이 무슨 필요가 있냐’며 비난이 높아지고 있다
식품위약품안전처 공적 마스크 안내문에 청소년증이 제외되자 ‘국가에서 만든 신분증으로 마스크 하나 못 사는 신분증이 무슨 필요가 있냐’며 비난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식품위약품안전처 공적 마스크 안내문에 청소년증이 제외되자 ‘국가에서 만든 신분증으로 마스크 하나 못 사는 신분증이 무슨 필요가 있냐’며 비난이 높아지고 있는 실정.

학교밖청소년연합회 설립준비위원회 활동을 하고 있는 스무살 이제우군은 “중학교에서 고등학교에 입학하기 전 경계선에 있는 경우 학생증의 유효기간이 지나 효력이 없고 학교 밖 청소년은 학생증이 없어 마스크 구매가 어렵다”며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이해경 대전청소년교육문화센터 청소년지원단장은 “정부 부처들이 청소년 감수성이 없다”며 “학생이 아니면 청소년으로 안 보는 것인지 의문스럽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정수 무주청소년수련관 사무국장도 “청소년증이 도입된 게 언제인데 이런 일이 있냐”며 “정부 부처간의 소통도 부족하면서 청소년증이 어떻게 활성화되겠냐”며 정부 행태를 꼬집었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증으로 마스크를 살 수 없다는 청소년 지도자들의 지적에 대해 “담당부서와 청소년증을 신분증에 포함할 수 있는지 협의하겠다”고 답변한 상태. 청소년증 담당 주무부처가 이러고 있는 사이, 청소년 지도자들이 자치단체에 청소년증으로도 마스크를 살 수 있게 해달라는 건의가 일고 있다. 공무원이 손놓고 있고 민간인이 청소년증 사용을 가능하도록 알리고 있어 주객이 전도된 셈.

실제로 세종시, 군산시, 안성시, 대전시가 시민 건의로 청소년증으로 마스크를 살 수 있도록 조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효성 논란이 계속되어 온 청소년증. 이번 공적 마스크 구입 신분증에서 제외된 것을 계기로 청소년증 무용론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