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의역 일대 18만㎡ '도시재생' 도심산업 육성
서울시, 구의역 일대 18만㎡ '도시재생' 도심산업 육성
  • 양승수
  • 승인 2020.02.11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법정계획 수립 착수… 용역입찰 2.12.~14.

- 침체된 ‘음식문화거리’ 활력, 5G 테스트베드 등 인접 ‘첨단업무지구’ 연계 개발

- 광진구 첫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년 9월 마중물사업 시작, 5년 간 200억 원 투입

 서울시가 구의역 일대 18만㎡에 대한 도시재생에 착수한다. 공공기관 이전으로 침체된 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인근 ‘첨단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지역상생을 이끈다는 계획이다. 5년 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광진구 구의역 일대의 밑그림에 해당하는 법정계획인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서울 동북권 8개 자치구 가운데 도시재생 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돼있던 광진구 내 첫 ‘도시재생활성화지역’('19.11. 선정)이다.

 구의역 일대는 2030 서울플랜과 2030 서울생활권계획에서 정한 중심지(구의지구중심)다. 지난 '17년 3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송파구 문정동으로 이전하면서 주변 상권이 쇠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작년 11월 이 일대를 ‘중심지시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도심상업육성형)으로 선정했다. 5년 간 마중물사업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중심시가지형’ : 지역의 특화된 산업,상업,역사문화자원 등 지역자원을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 목적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에는 서울동부지방법원이 이전하면서 침체됐던 ‘음식문화거리’를 활성화,명소화하기 위한 인프라 확충 등의 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도시재생 지역의 임대료 상승으로 기존 상인(임차인)이 쫓겨나는 젠트리피케이션(둥지내몰림) 방지를 위한 ‘상생협의체’도 임대인, 임차인, 주민 등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로 운영한다.

 특히, 인접한 자양1구역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과 연계해 5G 관련 첨단산업의 기술 시험장인 테스트베드 조성도 추진한다. 관련 스타트업 기업과 창업가들을 이 일대에 유치해 첨단산업 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시 예산이 투입되는 마중물 사업뿐만 아니라 중앙부처 협력사업, 자치구 사업, 민간투자사업이 활성화지역 내에서 함께 연계되도록 계획을 수립한다는 방침이다.

 구의역 배후의 저층주거지에 대한 주거환경 개선방안도 함께 마련한다.

 서울시는 용역 수립 과정에서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총괄 기획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총괄 코디네이터’를 위촉하고, 도시재생 거점공간인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하는 등 행정적 지원도 병행한다.

 마중물사업 이후에도 주민 스스로 도시재생을 이끌어가는 자생적 구조를 만들어 가기 위해 ‘사업추진협의회’도 구성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구의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 참여 희망 업체는 12일(수)~14일(금) 서울시 동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선정된다. 제출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 나라장터(www.g2b.go.kr)를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동북권사업과(☎ 2133-8438)에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는 내년 7월까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수립을 완료하고, 관련 절차를 거쳐서 내년 9월부터 마중물사업에 본격 착수한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구의역 일대는 자양1구역 KT부지 내 첨단복합업무지구 개발 계획과 유동인구가 많은 일반주거지역 내 음식문화 특화거리가 조성되어 있는 점 등 높은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며 “동북권 8개 자치구 중 도시재생분야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광진구에도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지정을 통한 지원이 시작됐다. 침체된 지역상권이 활성화되고 동북권 생활중심지로서 사회경제적 활력을 불어넣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