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역 농어민의 특산물 판매 돕기운동 전개
서울시, 지역 농어민의 특산물 판매 돕기운동 전개
  • 양승수
  • 승인 2020.02.1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10.(월)~16.(일), 11번가에서 상생상회 특별기획전 개최

- 과잉(풍작)생산농산물인 제주감귤·사과 판매에 할인행사까지 농가 실질소득 창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여파 등으로 인한 일시적 농산물 소비감소에 따른 판로 어려움 해소에 기여

- 지방 중소 농어민, 서울시, 온라인 유통업자 등이 참여하여 상생 기여에 큰 의미

 서울시는 도시와 농어촌의 지역상생 가치를 위해 지역의 중소 농어민이 생산하는 농수특산물의 판로 확대를 지원하고자, 온라인마켓 11번가와 2월 10일부터 16일까지 ‘상생상회* 특별기획전’ 을 연다.

 상생상회는 2018.11.3.일 개관, 서울시가 지역 중·소농을 돕고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거점 도농 교류공간으로 지역과 서울의 상생을 목표로 생산자에게는 낮은 수수료를 적용하고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

 그동안 상생상회는 철저한 품질 관리와 꼼꼼한 국내산 원산지 확인을 통해 이용자들로부터 믿을 수 있는 제품으로 평판을 쌓고 있었지만, 매장 방문을 통해서만 소비자가 구입이 가능했다.

 11번가 ‘상생상회 특별기획전’ 에서는 남원·통영·고성?제주 등 43개 지자체, 45개 업체(100여개 품목)가 참여하여 배, 고구마, 참다래, 한우 등 전국의 우수한 농수특산물을 판매한다.

 작년과 올해 생산량이 늘어나 가격이 하락한「제주 감귤류, 장수 사과」를 판매품목에 포함하여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민을 위한 상품도 판매된다.

 온라인 판매를 기념해 특별 할인행사로 11번가 온라인 사이트 접속시 ‘상생상회 상품 11% 할인쿠폰’을 받을 수 있으며, 쿠폰은 하루에 한 번, 행사 기간 동안 매일 발급된다.

 한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농산물 소비위축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시점에 이번 기획전은 안전하고 정직하게 생산, 가공된 특산품을 소비자에게 선보여 건강한 농수산물을 제공함과 동시에 지역 특산물의 소비문화 형성과 농가의 실질소득 창출에도 기여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새학기 시작을 앞둔 학교 및 유치원, 보육시설 등에서 급식발주를 취소하는 등 농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상생상회 특별기획전은 단순한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지원으로 과잉농산물 발생 및 유행성 질환 등으로 소비위축이 우려되는 경우, 11번가의 ‘쇼킹딜’, ‘긴급공수’ 코너 신설 등 협업을 통하여 체계화된 판매시스템으로 지속 대응할 예정이다.

 서울시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아직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인한 매출감소를 단정적으로 얘기하긴 어렵다.” 면서도 “각종 위기시 지역 농가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만큼, 그 동안 농가에서 입점하기 어려웠던 대형 온라인 유통업체와 협업하는 등 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