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환 동남을 예비후보, 좋은 일자리 '정책전환' 강조
김성환 동남을 예비후보, 좋은 일자리 '정책전환' 강조
  • 고성중 기자
  • 승인 2020.01.21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부터 50대 남자의 경우는 대부분 가장으로 부양가족이 있는 가정과 사회를 지탱하는 버팀목이다
사진: 김성환 동남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사진: 김성환 동남을 국회의원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김성환 광주 동남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기업들이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규제혁파와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정책적 전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난 1월 1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자료를 보면 파트타임 아르바이트와 같은 17시간 미만 일자리와 구직단념자가 증가하고 30대~50대의 남자 고용율은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김성환 예비후보는 "30대부터 50대 남자의 경우는 대부분 가장으로 부양가족이 있는 가정과 사회를 지탱하는 버팀목이다"며 "이들이 길거리로 계속 내몰린다면 우리 사회의 앞날에 검은 그림자가 드리워지게 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우려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2019년 말 취업시간대별 취업자 현황은 36시간 미만의 경우 48만 2천명으로 2018년 말에 비해 10.2%가 증가했고 특히 1~17시간의 취업의 경우는 35만 7천명 늘어나 23.1%나 크게 증가했다. 

40~49세는 2018년 79%에서 2019년 78.4%로 0.6% 포인트의 고용율 감소를 나타냈는데 특히 남자의 경우는 30대 0.7% 포인트, 40대와 50대는 각각 0.8% 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또 구직단념자의 경우 2017년 48만 1천명에서 2019년에는 53만 3천명으로 증가해 2017년보다 9.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