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PGA 투어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 통산 4승 쾌거. 딸 '소피아' 축하 뽀뽀
케빈 나 PGA 투어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 통산 4승 쾌거. 딸 '소피아' 축하 뽀뽀
  • 스포츠 유동완기자
  • 승인 2019.10.07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 유동완기자]

PGA 투어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으로 PGA 통산 4승을 거둔 케빈 나 선수      사진=PGA TOUR
PGA 투어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으로 PGA 통산 4승을 거둔 케빈 나 선수
사진=PGA TOUR

“한국 팬 여러분 몇주후 CJ 컵에서 인사 드리겠습니다”

재미교포 케빈 나(36. 나상욱)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4승을 신고 후 눈물을 글썽이며 한국어로 인터뷰에 나섰다.

케빈 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거스의 서멀린 TPC(파71)에서 열린 슈라이너스 오픈(총상금 700만 달러) 최종라운드 2차 연장끝에 미국의 패트릭 캔틀레이(27)을 꺾고 정상에 올랐다.

최종라운드 버디 6개, 보기 1개, 트리플 보기 1개를 묶어,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적어낸 케빈 나는, 버디 6개, 보기 3개를 기록한 캔틀레이와 동타를 이루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날 나상욱은 2, 3라운드 9타와 10타를 줄인 경기력과 대조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지켜보는 이들을 긴장 시키기에 충분했다.

내용인 즉, 최종라운드 아이언 샷이 난조를 보이며 순조롭지 않은 하루를 보냈다. 특히, 10번 홀(파4)의 트리플 보기는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다. 흔히 말하는,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타수를 잃었다.

하지만, 이번 대회 나상욱의 퍼팅은 점수를 매길 수 없을 정도의 퍼포먼스였다. 약 6m~15m 까지 케빈 나의 퍼트 끝을 떠난 볼은 치는 족족이 홀 컵으로 사라지며 감탄을 유발했다.

연장전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진행됐다. 1차 연장, 투 온에 성공한 두 선수는 약 5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2차 연장을 불렀다.

이어진 18번 홀 2차 연장. 케빈 나와 캔들레이의 두 번째 샷은 각각 6m와 약 10m 지점에 안착했다. 먼저 캔들레이가 버디 퍼팅을 했지만, 홀 컵 3m 지점에 못 미쳤고, 이어 파 퍼트 마저 실패하며 보기를 기록했다.

이어, 케빈 나의 6m 거리 버디 퍼트가 홀 컵을 지나 1m 지점에 놓였다. 이 1m 퍼트를 성공한 케빈 나는 이날 우승을 차지하며 8년 만에 자신이 데뷔했던 대회 우승으로 동일 대회 2승을 달성, 지난 추억을 더듬었다.

PGA 통산 4승에 승수를 추가한 케빈 나는 2011년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에 이어, 지난해 7년 만에 밀리터리 트리뷰트 앳 그린브라이어 우승을 거뒀다.

이후 케빈 나의 우승은 1년 만에 찰스 슈왑컵 챌린지로 이어졌고, 약 5개월 만에 이번 슈라이너스 오픈 우승으로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우승을 차지한 케빈 나는 “나는 대회 기간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했다. 연장 18번 홀 햇빛 때문에 곧장 홀 쪽을 바라보고 샷을 했다.”라며 “연장전에서 첫 우승을 해 너무 기쁘다.”라며 우승 소감을 얘기했다.

또한, “최근 허위 사실에도 어금니를 깨물고 여기까지 왔다. 응원해 주시고 믿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누가 뭐라 해도 나는 당당하다”라고 한국어로 인터뷰를 해 눈길을 끌었다.

케빈 나는 최근 ‘아내의 맛’이란 예능프로에 아내와 출연했지만, 2014년 전 약혼자와 파혼 사실이 구설수에 오르자 하차했다. 소송까지 갔던 전 약혼자와의 관계에 대한 비판에 맞서는 인터뷰였다.

한편, 강성훈(31)은 14언더파 270타를 쳐내며 공동 29위에 머물렀고,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김시우(24)는 공동 55위로 대회를 마쳤다.

대회를 마친 케빈 나와 강성훈, 김시우 등은 약 10일 후 제주에서 열리는 ‘더 CJ 컵’ 출전을 위해 한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