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중 시] 여치 사체를 보면서
[고성중 시] 여치 사체를 보면서
  • 박문구
  • 승인 2019.08.08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치
여치

                                                                                        여치 사체를 보면서...                             

저자 고성중(한국시민기자협회 설립자 현 사무총장)

 

 

진안 임업기능인 훈련원에서

여치의 사체를 보았다

생명은 기간이 있다

헤밍웨이도 죽었고 Marilyn Monroe도 죽었다

 

 

국가를 더럽히는 위정자들이여

죽을 목숨,

허덕이는 들개들이 울어대듯

사회를 기만하는 행동으로

由를 썩히지 말아달라

1% 천황 잔재들이 드럼통만해지고

민주는 문둥 팔처럼 타들어간다

 

 

여치는 곧 흙으로 가거나

운동화 밑창에 짓이겨 찢겨질 찰나

사체는 말이 없다

 

 

오늘도 황여치는

아침뉴스에

배짱이와 퍼덕이는 날개 짓 한다.

(더러운 정치 세계의 소리를 들으면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