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강연료 논란 “고가 아냐, 스타강사 2천만원 상회”
김제동 강연료 논란 “고가 아냐, 스타강사 2천만원 상회”
  • 김순복 기자
  • 승인 2019.06.15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타강사연합회 “김제동씨, 고가 강사료가 아냐. 스타강사들의 강연료는 2천만원을 상회한다”
김제동. 출처=JTBC
김제동. 출처=JTBC

[한국시민기자협회=김순복 기자] 한국스타강사연합회 “김제동씨는 고가의 강사료가 아니다. 스타강사들의 강연료는 2천만원을 상회한다”

방송인 김제동이 최근 불거진 고액 강연료 논란에 강연료 상당 부분을 기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6일 KBS 1TV 시사토크쇼 `오늘밤 김제동`에서 자신의 강연료가 고액이라고 비판한 조선일보 칼럼을 지목하며 입장을 반박했다.

그는 “조선일보 칼럼을 자주 본다. 바로잡아야 할 것이 있다"라며 "(`오늘밤 김제동`) 시청률이 2% 안팎이라고 했는데 어제 4.6%이고, 평균 4% 안팎으로 최고 6.5%까지 나왔다”라고 주장했다.

김제동은 그러면서 “논설 읽는 독자 입장에서 정확하게 써야 한다고 본다. 사실관계를 잘 보고 써주면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제동은 강의료를 어디에 쓰냐고 하는데 조선일보 스쿨업그레이드 캠페인과 모교에 5천만 원씩 합쳐서 1억 원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김제동은 “기획사에 연예인이 나 혼자다. 식구들이 6명인데 같이 살아야지요”라고 덧붙였다.

한국스타강사연합회 이희선 사무총장은 “김제동씨의 강사료는 고가의 강사료는 아니다. 특히 유명강사는 500만~800만원에서 스타강사들의 강연료(1시간 30분~2시간 기준)는 최고 2천만원까지 호가한다”면서 “탑스타들은 부르는 게 값이고, 아울러 항공권과 더불어 차량 픽업서비스까지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어 “최근 한 공기업에서 12월 예정인 강연에 스타 탤런트와 음악가, 방송인에 각각 1천5백만원을 책정해 섭외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또 강연 업계에 따르면 김 씨는 토크콘서트를 2009년 시작해 6년째 이어가며 누적 관객 21만명을 돌파하던 2015년, 강연료는 회당 1000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3일 김제동의 고액 강연료가 논란이되자 대덕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대덕구는 재정상태도 열악하다. 자체 수입으로는 대덕구청 공무원의 월급도 겨우 주는 상황이다”고 주장했다.

대전 대덕구는 지난 6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아카데미’ 행사가 취소됐다”고 밝혔다. 대덕구는 “김제동씨 측과 논의한 결과 현재 상황에서 당초 취지대로 원활하게 진행하기 어렵다는데 공감하고 행사를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