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노로바이러스 실태조사 실시
전북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노로바이러스 실태조사 실시
  • 윤여연 기자
  • 승인 2019.06.1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급식 시설에 대한 실태조사 및 컨설팅으로 식중독 예방에 기여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은 6월부터 11월까지 지하수를 사용하고 있는 학교,식품제조업소 등 20개 집단 급식소를 대상으로 식중독 사전예방을 위하여 식품제조용수에 대한 노로바이러스 오염실태조사 및 컨설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노로바이러스는 저온이 유지되는 지하수에서 장기간 생존 (30-40일)이 가능하며 집단급식 시설에서 오염된 지하수를 사용할 경우 구토,복통,설사 등 위장 관염을 주요 증상으로 하는 집단 식중독 발생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 예방의 주요 방법으로는 올바른 손 씻기의 생활화 식품은 내부 중심온도 85℃에서 1분 이상 가열조리 지핫 사용업체는 정기적으로 자동염소주입기 설치 및 운영 조리기구는 철저히 세척.소독하여 사용 설사 증상자는 식품조리 하지 않기 조개 ,굴 등 어패류는 가열하여 섭취하기 등이다.

유택수 전북보건환경연구원장은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식중독은 주로 노로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며 집단식중독 원인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사전조사 및 컨설팅을 통한 식중독 예방에 더욱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